•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정승원, 하트 세리머니+부진 만회 맹활약으로 팬 사랑에 응답 [오!쎈 빠툼타니]

기사입력 : 2020.01.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빠툼타니(태국) 곽영래 기자]전반 한국 정승원이 선제골을 넣은 뒤 세레머니를 하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빠툼타니(태국), 이승우 기자] 정승원이 하트 세리머니로 팬들의 사랑에 응답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대표팀은 15일 오후 태국 빠툼타니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C조 3차전 우즈베키스탄과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생일을 맞은 오세훈은 이날 멀티골을 터뜨리며 승리를 이끌었다.

한국은 9회 연속 올림픽 본선행에 한 발 다가섰다. 이번 대회에서 3위 이상의 성적을 거두면 2020 도쿄 올림픽 본선 진출이 가능하다. 

한국은 3연승으로 승점 9, 조 1위를 확정했다. 우즈베키스탄은 이날 패하며 이란과 1승 1무 1패로 동률이 됐지만 골득실에서 앞서며 8강에 진출했다. 한국은 오는 19일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D조 2위와 8강 맞대결을 치른다.

정승원이 지난 경기 부진을 딛고 우즈베키스탄전 승리의 주역이 됐다. 정승원은 전반 5분 만에 통쾌한 중거리 슈팅으로 상대 골망을 갈랐다. 공식 기록은 오세훈의 득점이었지만 정승원의 강력한 슈팅이 빛났다. 

정승원은 후반 15분 이동경과 교체되며 경기장을 빠져나갈 때까지 경기장을 누볐다.

정승원은 이란과 경기에서 선발 출전했으나 부진한 경기력으로 후반 15분 만에 교체 아웃됐다. 이후 인터뷰를 통해 “패스 타이밍을 미리 본다면 더 공격적으로 나갈 수 있었는데 미흡했다”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날 경기에서 정승원은 전혀 다른 모습을 보였다. 원톱 오세훈 아래의 공격형 미드필더로 출전해 의욕적인 움직임으로 상대를 압박했다. 이란전에서 보인 패스 템포에 대한 문제도 상당히 개선됐다.

정승원은 벼락 같은 슈팅으로 경기장을 찾은 수많은 팬들을 즐겁게 했다. 1, 2차전이 열린 송클라와 달리 방콕과 가까운 빠툼타니에는 많은 한국 축구팬들이 찾았다. 

한국 팬들은 물론 태국 현지의 팬들에게도 엄청난 인기를 끌고 있는 정승원은 이날 선제골 득점 이후 손가락으로 하트를 만드는 세리머리를 선보였다. /raul1649@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