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우즈베키스탄, 한국전 패배에도 골득실로 8강행 [오!쎈 빠툼타니]

기사입력 : 2020.01.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빠툼타니(태국) 곽영래 기자]전반 우즈베키스탄 압디할리코프가 동점골을 넣고 기뻐하고 있다. /youngrae@osen.co.kr

[OSEN=빠툼타니(태국), 이승우 기자] 우즈베키스탄이 패배했음에도 8강에 진출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대표팀은 15일 오후 태국 빠툼타니의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조별리그 C조 3차전 우즈베키스탄과 경기에서 2-1로 승리했다. 생일을 맞은 오세훈은 이날 멀티골을 터뜨리며 승리를 이끌었다.

한국은 9회 연속 올림픽 본선행에 한 발 다가섰다. 이번 대회에서 3위 이상의 성적을 거두면 2020 도쿄 올림픽 본선 진출이 가능하다. 

한국은 3연승으로 승점 9, 조 1위를 확정했다. 한국은 오는 19일 탐마삿 스타디움에서 D조 2위와 8강 맞대결을 치른다.

우즈베키스탄은 이날 패하며 이란과 1승 1무 1패로 동률이 됐지만 골득실에서 앞서며 8강에 진출했다. 우즈베키스탄은 한국에 패하며 8강행이 좌절될 뻔했으나 가까스로 토너먼트에 진출했다. 

같은 시간 태국 송클라의 틴술라논 스타디움에서 열린 경기에서 이란이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이란(0)은 승점 4로 우즈베키스탄(+1)과 동률이 됐으나 골득실에서 밀려 3위를 기록했다. 

1차전에서 무승부를 기록한 우즈베키스탄과 이란은 승자승에서 같은 조건이지만  골득실-다득점 순으로 순위가 갈렸다.

이란은 후반 42분에야 오미의 골이 터지며 1-0로 승리하는 데 그쳤다. 결과적으로 우즈베키스탄은 한국에 패하고도 8강에 진출하는 행운을 누렸다./raul1649@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