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7경기 가뭄 끝+무리뉴 구했다''...英 언론, '결승골' 손흥민에 호평 일색

기사입력 : 2020.01.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OSEN=이균재 기자] 노리치 시티전에 결승골을 작렬한 손흥민(토트넘)이 영국 언론들의 호평을 받았다.

토트넘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서 열린 노리치와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4라운드 홈경기서 2-1 신승을 거뒀다.

전반 38분 델레 알리의 선제골로 앞선 토트넘은 후반 25분 노리치에 페널티킥 동점골을 내준 뒤 일방적으로 밀렸다. 그러나 손흥민이 후반 34분 머리로 천금 결승골을 터트리며 귀중한 승점 3을 안겼다.

손흥민은 1-1로 팽팽하던 경기 말미 홈 구장을 열광의 도가니에 빠트렸다. 알리의 슈팅이 문전으로 솟구치자 쇄도해 헤더로 밀어넣었다. 리그 5경기 만에 토트넘에 승리를 안긴 천금골이었다.

손흥민은 이날 시즌 11호 골을 신고하며 7경기 연속 무득점에서 탈출했다. 리그 기록은 6골 7도움으로 늘렸다.

영국 매체 풋볼 런던은 손흥민에게 평점 6을 주며 “조세 무리뉴 감독이 손흥민의 득점을 예상했고 그가 골을 넣었다”며 “7경기 (골)가뭄을 끝냈다”고 보도했다.

영국 데일리 메일도 "손흥민이 조세 무리뉴 감독을 구했다"고 칭찬하며 알리 다음으로 양 팀 두 번째로 높은 평점 7.5를 매겼다./dolyng@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