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정태욱 천금골' 한국, 사우디 1-0 격파! AFC U-23 챔피언십 첫 우승

기사입력 : 2020.01.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
대한민국 U-23 대표팀이 26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사우디 아라비아와의 결승전에서 연장 혈투끝에 1:0으로 우승을 차지한 뒤 우승컵을 들어올리고 있다. /사진=뉴스1
대한민국 U-23 대표팀이 26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사우디 아라비아와의 결승전에서 연장 혈투끝에 1:0으로 우승을 차지한 뒤 우승컵을 들어올리고 있다. /사진=뉴스1
정태욱의 결승골이 터지자 한국 동료들이 기뻐하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정태욱의 결승골이 터지자 한국 동료들이 기뻐하고 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한국이 AFC U-23 챔피언십에서 사상 첫 우승을 차지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23세 이하(U-23) 축구 대표팀은 26일 오후 9시 30분(한국시간) 태국 방콕의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사우디아라비아와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연장 혈투 끝에 1-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한국은 이 대회에서 4차례 만에 우승을 차지했다. 앞서 한국은 2014년 오만서 열린 초대 대회와 2018년 중국서 열린 3회 대회에서는 4위에 각각 올랐다. 2016년 카타르 대회서는 일본과 결승전에서 패하며 준우승에 그쳤으나, 이번에 처음으로 대회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9회 연속 올림픽 본선 진출이라는 목표를 이미 달성한 가운데, 한국은 오세훈을 최전방 스트라이커로 내보냈다. 정우영과 김진규, 김진야가 2선에 배치됐으며, 김동현과 원두재가 중원에서 공수를 조율했다. 포백은 이유현-이상민-정태욱-강윤성 순. 선발 골키퍼 장갑은 송범근이 꼈다.

한국의 베스트11.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한국의 베스트11.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한국은 전반 시작 21분 만에 좋은 기회를 만들었다. 정우영이 박스 왼쪽에서 상대 수비수 압둘하미드를 앞에 둔 채 가랑이 사이로 볼을 뺀 뒤 골키퍼와 1:1 기회서 슈팅을 때렸으나 선방에 막혔다.

이후에도 한국은 계속해서 사우디아라비아(사우디)를 몰아붙였다. 전반 35분에는 오세훈이 아크 오른쪽 지점에서 오른발 논스톱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으나 골문 오른쪽으로 벗어나고 말았다.

전반 42분 또 한 차례 기회가 아쉽게 무산됐다. 전반 42분 김진야가 오른쪽에서 크로스를 올렸고, 뒤쪽으로 흐르면서 노마크 상태로 있던 정우영이 오른발을 갖다 댔다. 하지만 크로스바를 넘어갔고 결국 전반전은 0-0으로 마무리됐다.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한국을 응원하는 교민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한국을 응원하는 교민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김학범 감독은 후반 시작하자마자 정우영 대신 이동준을 교체로 넣으며 빠른 변화를 줬다. 이어 후반 8분에는 김진규 대신 이동경을 투입하며 두 번째 교체 카드를 썼다.

후반 13분에는 나란히 교체로 들어온 이동경과 이동준이 좋은 호흡을 보여줬다. 이동경이 침투 패스를 시도했고, 이를 이동준이 잡은 뒤 페널티 박스 오른쪽에서 수비수 한 명을 접은 채 회심의 왼발 슈팅을 때렸으나 골키퍼 알 야미 선방에 막혔다.

후반 27분 한국은 이유현 대신 김대원을 투입, 마지막 교체 카드를 섰다. 후반 33분에는 이동준이 골키퍼와 1:1 기회서 중앙 쪽으로 패스를 연결했으나 아쉽게 마무리 골로는 연결되지 못했다.

결국 승부가 연장으로 접어든 가운데, 한국의 결승골이 터졌다. 연장 후반 8분 왼쪽서 얻은 프리킥 기회서 이동경이 왼발로 올린 공을 정태욱이 힘껏 뛰어올라 마무리 헤더 골로 연결됐다. 이 골이 결승골이 되면서 한국은 이 대회서 처음으로 우승을 차지하는 기쁨을 맛봤다.

정태욱의 결승골 순간.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정태욱의 결승골 순간.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대한민국 U-23 대표팀이 26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사우디 아라비아와의 결승전에서 1:0으로 우승을 차지한 뒤 김학범 감독을 헹가래 치고 있다. /사진=뉴스1
대한민국 U-23 대표팀이 26일 오후(현지시간) 태국 방콕 라자망갈라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사우디 아라비아와의 결승전에서 1:0으로 우승을 차지한 뒤 김학범 감독을 헹가래 치고 있다. /사진=뉴스1



김우종 기자 woodybell@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