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강철 팬티남' 레이나에게 박수를! 3실점에도 증명한 클래스

기사입력 : 2020.02.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OSEN=이인환 기자] 강철 팬티 자랑과 3실점. 이렇게만 보면 웃기지만 페페 레이나(아스턴 빌라)가 보여준 클래스는 대단했다.

토트넘은 16일(이하 한국시간) 밤 영국 버밍엄 빌라파크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아스톤 빌라와 2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3-2로 승리했다.

토트넘은 자책골을 허용했으나 알더베이럴트의 동점골 손흥민의 역전골로 앞서갔다. 후반 엥헬스에 동점골을 허용했으나 손흥민이 추가시간 극적인 골로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토트넘은 이날 승점 3을 추가하며 셰필드 유나이티드(승점 39)를 제치고 5위(승점 40)로 점프했다.

손흥민은 애스턴 빌라전 멀티골로 자신의 첫 커리어 5경기 연속 골을 기록했다. 팀의 역전골과 재결승골을 모두 넣으며 팀에게 승점 3점을 안겼다.

경기 초반부터 날랜 움직임을 보여준 손흥민은 전반 44분 베르바인이 얻은 페널티킥 키커로 나섰으나 상대 골키퍼의 레이나 선방에 막혔다. 다행히다 바로 리바운드 슈팅에 성공하며 2-1로 앞서갔다.

2-2로 팽팽하전 후반 추가시간 손흥민은 상대 수비수 엥겔스의 실책을 놓치지 않고 후방서 올라온 크로스를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명승부의 마침표를 찍었다.

이날 토트넘 승리의 주역은 멀티골을 터트린 손흥민이었다. 그는 이날 6개의 유효 슈팅을 날려 2골로 팀 승리의 견인차 역할을 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런 손흥민에 맞선 또 다른 주역은 애스톤 빌라의 수호신 레이나였다. 그는 경기 내내 미친 선방을 이어가며 토트넘 팬들에게는 절망 - 애스턴 빌라 팬들에겐 환호를 선사했다.

손흥민을 포함해 토트넘은 이날 10개의 유효 슈팅(18개 슈팅)을 날리며 파상 공세를 퍼부었다. 그러나 레이나가 무려 7개의 세이브를 기록하며 막아냈다. 

레이나는 전반 손흥민의 PK 당시 정확한 반응으로 막아내기도 했다. 그는 손흥민이 재빠르게 달려와 리바운드 슈팅으로 마무리하자 자신의 바지를 잡아 당기며 진한 아쉬움을 나타내기도 했다.

토트넘 팬들 입장에서 레이나는 제이슨 스타뎀과 같이 강하고 박력 넘치는 대머리 악역처럼 보였을 것이다. 그만큼 그는 2실점에도 압도적인 존재감을 뽐냈다.

이런 레이나도 후반 추가시간까지 불타오르던 손흥민의 집념을 꺾지는 못했다. 그는 비요른 엥겔스의 실책을 놓치지 않고 공을 잡은 손흥민과 일대일 찬스에게 끝내 버저비터를 허용했다.

경기 후 축구 전문 통계 사이트 '후스코어드 닷컴'은 손흥민과 레이나에게 공동 경기 최고점인 평점 8.4점을 부여했다. 아쉽게 패했지만 노장의 클래스를 보여준 레이나에게 박수를 보내고 싶다.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