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부상 이탈' 케인, 손흥민 극장골에 환호...''그래 쏘니!''

기사입력 : 2020.02.1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트위터 캡처

[OSEN=이승우 기자] 해리 케인이 자신을 대신해 팀의 최전방을 책임지고 있는 손흥민(이상 토트넘)의 극장골에 환호했다. 

토트넘은 17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버밍엄 빌라파크서 끝난 2019-2020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아스톤 빌라와 2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3-2로 승리했다. 토트넘은 자책골을 허용했으나 토비 알더베이럴트의 동점골 손흥민의 역전골로 앞서갔다. 후반 비요른 엥헬스에 동점골을 허용했으나 손흥민이 추가시간 극적인 골로 승리에 마침표를 찍었다. 

토트넘은 이날 승점 3을 추가하며 셰필드 유나이티드(승점 39)를 제치고 5위(승점 40)로 점프했다. 4위 첼시(승점 41)를 승점 1 차이로 턱밑까지 추격했다.

손흥민은 이날 루카스 모우라와 함께 토트넘의 공격을 이끌었다. 전반 초반부터 저돌적인 돌파로 상대를 위협한 손흥민은 토비 알더베이럴트 골을 유도하는 예리한 코너킥을 선보였다. 

손흥민은 전반 추가시간 페널티킥 리바운드 볼을 밀어넣으면 역전골을 넣었다. 후반 추가시간엔 엥헬스의 공을 빼앗아 극적인 결승골을 터뜨려 짜릿한 승리를 이끌었다. 

햄스트링 부상으로 수술대에 올랐던 케인은 동료들의 짜릿한 승리를 지켜본 후 환호의 메시지를 보냈다. 케인은 자신의 SNS 채널을 통해 “마지막 순간 결승골을 사랑해. 그래 쏘니!(Love a late winner. Yes Sonny!)”라는 글을 남겼다. 

사실상 시즌 아웃된 케인이 전력에서 이탈한 후 손흥민은 토트넘의 에이스 역할을 제대로 하고 있다. 지난달 23일 노리치 시티전을 시작으로 빌라전까지 5경기 연속골을 터뜨렸다./raul1649@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