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하필이면 이때...'절정의 폼' 손흥민도 울고 '운명의 연전' 토트넘도 울고

기사입력 : 2020.02.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OSEN=이균재 기자] 절정의 골감각을 과시하던 손흥민(토트넘)이 불운의 부상 암초에 걸렸다. 손흥민과 함께 비상(飛上)하던 토트넘도 비상(非常) 체제다.

토트넘은 지난 18일(이하 한국시간)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손흥민이 아스톤 빌라전서 오른팔 골절 부상을 입어 수술대에 오른다"고 발표했다. 손흥민은 17일 펼쳐진 빌라전서 전반 1분 볼경합 중 땅바닥에 떨어지면서 팔에 큰 충격을 당했다. 결승골 포함 멀티골로 팀의 3-2 승리를 이끌었지만 돌아온 상처는 너무 컸다.

글로벌 매체 '디 애슬레틱'은 "팔꿈치를 다친 손흥민이 최대 두 달 동안 전력에서 빠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영국 매체 '더 선'도 '디 애슬레틱' 기사를 인용해 최대 10경기에 결장할 수 있다고 예상했다. 조세 무리뉴 토트넘 감독은 ‘손흥민이 올 시즌 다시 뛸 수 있을 것 같냐’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며 부정적 뉘앙스를 풍겼다.

손흥민은 올 시즌 커리어 하이를 향해 발걸음을 재촉했다. 지난달 23일 노리치 시티전을 시작으로 17일 아스톤 빌라전까지 커리어 최초로 5경기 연속골을 기록했다. 올 시즌 모든 대회를 통틀어 16골 9도움의 스탯을 쌓았다.

손흥민의 커리어 하이는 지난 2016-2017시즌 기록한 21골이다. 지난 시즌에도 20골 고지에 오르며 명실상부 월드 클래스 공격수로 발돋움했다. 올 시즌 커리어 하이를 경신할 만큼 절정의 폼을 과시했지만 뜻하지 않은 불운에 막혔다.

토트넘도 비상이다. 당장 오는 20일 독일 분데스리가 2위 팀인 라이프치히와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부터가 문제다. 최전방을 믿고 맡길 스트라이커가 없다. 해리 케인에 이어 손흥민까지 이탈하며 ‘믿을맨 골잡이’가 모두 빠졌다.

'하필이면 이때'일까 싶을 정도로 운명의 연전이 줄줄이 기다린다. 22일 4위권 최대 경쟁 팀인 첼시와 만난다. 3월 1일엔 또 다른 순위 경쟁 팀인 울버햄튼과 맞붙고, 나흘 뒤엔 노리치 시티와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16강전까지 치러야 한다.

손흥민도 울고 토트넘도 울고, 그야말로 마른 하늘에 날벼락 같은 소식이다./dolyng@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