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부러진 팔로 2골, 마스터클래스''.. A.빌라팬들, 손흥민 수술 소식에 탄식

기사입력 : 2020.02.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강필주 기자] 손흥민(28, 토트넘)이 수술대에 오른다는 소식에 아스톤 빌라 팬들도 반응했다.

토트넘은 18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손흥민이 아스톤 빌라전서 다친 오른팔 골절로 수술대에 오른다"고 발표했다. 손흥민은 전날(17일) 아스톤 빌라전에서 전반 1분 볼경합 중 땅바닥에 떨어지면서 팔에 큰 충격을 당했다. 

글로벌 매체 '디 애슬래틱'은 "손흥민이 팔꿈치를 다쳐 최대 2개월 가량 전력에서 빠질 수 있다"고 했지만 조세 무리뉴 토트넘 감독은 "이번 시즌 손흥민이 다시 뛸 수 있을 것이라고 확신할 수 없다"면서 "우리는 그가 그리울 것"이라고 언급해 아예 시즌아웃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는 상태다.

손흥민의 수술 소식은 토트넘 팬들은 물론 아스톤 빌라 팬들까지 당황시켰다. 손흥민이 사실상 골절 상태로 풀타임을 소화한 것은 물론 결승골 포함 멀티골까지 기록하며 토트넘의 3-2 역전승을 이끌었기 때문이다. 실제 손흥민은 경기 내내 오른팔을 휘젓지 못하는 부자연스러운 자세로 뛰어 다녔다.

영국 매체 '버밍엄 라이브'는 "아스톤 빌라 팬들이 지난 일요일 경기 결승골을 기록했던 손흥민이 팔이 골절돼 수술이 필요하다는 토트넘의 발표에 한결 같이 놀라움을 표시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많은 팬들은 손흥민이 경기 시작과 동시에 다쳤다고 믿고 있다. 만약 그렇다면 그는 경기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심각한 부상을 안은 채 경기를 계속 뛰었다고 볼 수 있다"고 놀라워했다.

이 매체는 SNS에 오른 다양한 빌라 팬들의 의견을 실었다. 한 팬은 "나는 손흥민의 팔이 뭔가 이상하다는 것을 알았다. 경기 시작부터 그는 우스꽝스런 모습으로 뛰어다녔다. 하지만 그는 부러진 팔로 우리에게 '마스터클래스(최고 기량)'를 선보였다. 아하하하"라며 허탈하게 웃었다.

또 다른 팬은 "손흥민이 팔이 부러진 상태에서 우리를 상대로 2골을 넣었다는 사실을 안 것이 어쩐지 더 기분이 안좋다"고 했고 "우리 팀만이 부러진 팔을 한 남자에 의해 강등될 수 있다"고 씁쓸해 하는 팬도 있었다. 더불어 "손흥민은 팔이 부러진 채 우리를 상대로 골을 넣었다 .정말 터프한 선수"라고 칭찬하는 팬도 있었다. /letmeout@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