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SON 없는 토트넘, 첼시 원정서 1-2 패

기사입력 : 2020.02.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인환 기자] 손흥민 없는 토트넘이 첼시에 분패했다. 

토트넘은 22일 저녁 9시 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27라운드 첼시와 원정 경기서 1-2로 패했다.

해리 케인-손흥민으로 부상으로 쓰러진 토트넘은 중대 일전서 무너지며 아쉬움을 남겼다. 이날 토트넘은 수비적인 전술로 나섰으나 빠른 실점으로 게임 플랜이 흔들렸다.

첼시는 이날 승리로 리그 5경기만에 승리를 거두며 승점 44점으로 4위 자리 수성에 나섰다. 반면 토트넘은 케인-손흥민의 공백을 실감하며 승점 40점으로 5위에 머물렀다.

토트넘은 3-4-3으로 나섰다. 루카스 모우라-스티븐 베르바인-지오반니 로셀소가 공격진을 형성했다. 중원에는 탕귀 은돔벨레-해리 윙크스가 나섰다. 스리백은 토비 알더베이럴트-다빈손 산체스-얀 베르통언이 나섰다. 윙백은 벤 데이비스-자펫 탕강가가 지원했다. 선발 골키퍼는 휴고 요리스.

홈팀 첼시도 스리백으로 맞섰다. 최전방에 올리비에 지루, 2선에서 로스 바클리-메이슨 마운트가 지원했다. 중원은 리스 제임스-니코 코바치치-조르지뉴-마르코스 알론소가 나섰다. 스리백은 세사르 아스필리쿠에타-안토니오 뤼디거-크리스텐센이 형성했다. 선발 골키퍼는 카바예로.

양 팀 모두 부상으로 제 라인업을 꾸리기 힘든 상황이었으나 경기 초반부터 격렬하게 맞섰다. 토트넘은 전반 9분 베르바인-모우라가 쇄도하며 슈팅을 시도했다. 그러나 카바예로의 선방에 막혔다.

먼저 웃은 것은 첼시였다. 전반 14분 조르지뉴가 한 번의 롱패스로 최전방의 지루에게 득점 기회를 만들었다. 지루의 첫 슈팅은 요리.스의 선방에 막혔고, 바클리의 재차 슈팅을 골대를 강타했다. 지루는 골대를 맞고 나온 공을 침착하게 마무리하며 선제골을 터트렸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선제 실점 이후 토트넘은 라인을 올리며 적극적으로 공격을 엿봤다. 스리백이 포백으로 변하며 4-3-3에 가까운 형태로 변했다. 그러나 제대로 된 공격은 나오지 않았따.

전반 33분 토트넘은 패스 플레이 이후 베르바인과 모우라가 득점 기회를 만들었으나 마무리로 이어지지 않았다. 재차 찬스도 카바예로에 막혔다. 전반은 그대로 0-1로 토트넘이 뒤진 채 마무리됐다.

후반도 마찬가지 흐름이었다. 토트넘이 골을 위해 적극적으로 나섰으나 비효율적이었다. 오히려 후반 3분 바클리의 패스를 받은 알론소가 가볍게 마무리하며 점수차를 2-0으로 벌렸다.

다급해진 토트넘의 조세 무리뉴 감독은 후반 8분 은돔벨레 대신 에락 라멜라를 투입하며 공세를 강화했다. 이후 첼시의 프랭크 램파드 감독은 후반 16분 지루 대신 타미 에이브러햄을 투입하며 맞섰다.

교체 카드 활용 이후 경기는 잠시 소강 상태가 이어졌다. 결국 무리뉴 감독은 후반 33분 베르바인 데신 델레 알리, 알데베이럴트 대신 세르주 오리에를 연달아 투입하며 총공세에 나섰다.

하지만 오히려 토트넘 대신 첼시가 위협적인 기회를 연달아 잡았다. 후반 37분 알론소-코바치치가 연달아 슈팅을 날리며 투가골을 노렸다.

토트넘도 그대로 무저지지 않았다. 후반 43분 라멜라가 단독 돌파 이후 슈팅을 날린 것이 뤼디거를 맞고 굴절되며 만회골로 이어졌다.

그러나 추가골은 터지지 않으며 토트넘은 첼시 원정서 1-2로 분패를 맛봤다.

/mcadoo@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