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패패승승승' KGC인삼, 기업은행에 짜릿한 역스윕 승리

기사입력 : 2020.02.2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한동훈 기자]
인삼공사 선수들이 25일 대전에서 열린 V리그 기업은행전 득점 후 기뻐하고 있다. /사진=KOVO
인삼공사 선수들이 25일 대전에서 열린 V리그 기업은행전 득점 후 기뻐하고 있다. /사진=KOVO
KGC인삼공사가 IBK기업은행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인삼공사는 25일 대전 충무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V리그 여자부 6라운드서 기업은행을 세트스코어 3-2(17-25, 19-25, 25-23, 25-22, 15-9)로 이겼다.

인삼공사는 1, 2세트를 내리 패하면서 힘없이 무너지는 듯했지만 3세트부터 대반격에 나섰다. 베테랑 한송이가 맹활약을 펼치면서 주포 디우프의 파괴력도 상승했다.

디우프가 33점을 몰아쳤다. 한송이가 13점, 최은지가 10점으로 힘을 보탰다. 박은진 8점, 고민지 7점 등 득점이 고르게 분포했다.

기업은행에서는 김희진이 24점, 김수지 어나이가 17점씩 올리며 분전했으나 팀 패배를 막지는 못했다.

인삼공사는 1-2로 뒤진 4세트 일찌감치 주도권을 유지하며 승리에 다가섰다. 3점 리드를 지키면서 기업은행의 추격을 뿌리쳤다.

5세트 돌입해서는 시작하자마자 3점을 먼저 뽑았다. 최은지의 시간차, 한송이의 다이렉트킬, 디우프의 퀵오픈이 잇따라 터졌다. 7-4에서는 기업은행 어나이의 네트터치 범실 행운이 겹쳐 4점 차로 달아났다.

10-6에서는 좋은 수비가 나와 결정적인 득점으로 이어졌다. 표승주의 오픈 공격을 디그로 걷어 올린 인삼공사는 디우프에게 연결했다. 디우프가 오픈 공격을 깔끔하게 성공시켰다.

11-6에서 고민지가 표승주의 오픈 공격을 블로킹해 사실상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12-6에서는 최은지가 서브 에이스까지 꽂아 넣으면서 기업은행을 주저앉혔다.

14-9에서는 기업은행 김희진의 서브가 네트에 걸려 손쉽게 매치포인트를 얻어냈다.


한동훈 기자 dhha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