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토트넘 前감독 ''무리뉴, 첼시전 포기 역겹다'' 전술·태도 싸잡아 비판

기사입력 : 2020.02.2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한동훈 기자]
조제 무리뉴 감독. /AFPBBNews=뉴스1
조제 무리뉴 감독. /AFPBBNews=뉴스1
팀 셔우드(51) 전 토트넘 핫스퍼 감독이 조제 무리뉴(57)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영국 언론 '더 선'이 26일(한국시간) 보도한 바에 따르면 셔우드는 무리뉴를 향해 "첼시전에 수건을 던졌다. 역겹다"며 일침을 가했다.

앞서 토트넘은 지난 22일 열린 프리미어리그 27라운드 첼시 원정서 1-2로 패했다. 수비적인 전술을 구사하며 역습 기회를 엿봤다. 하지만 경기 내내 끌려다녔다. 먼저 2점을 잃었고 종료 직전 1골을 간신히 만회했다.

주포 해리 케인에 이어 손흥민까지 부상으로 빠진 상황이었다. 무리뉴 감독은 "공격 옵션이 없다"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패배 후에도 "피곤한 선수들이 최선을 다해 자랑스럽다"고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하지만 셔우드는 무리뉴의 전술과 태도를 모두 지적했다. 셔우드는 "정말 역겹다. 매우 부정적이다. 아주 잘못된 접근 방식이었다"고 문제를 제기했다. 그는 "물론, 손흥민과 케인이 다쳤다. 헌데 무리뉴는 자꾸 그 점만을 이야기한다"고 꼬집었다.

셔우드는 "토트넘에는 스티븐 베르바인도 있고 루카스 모우라도 있다. 첼시전은 런던 더비다. 팬들을 위해서라도 공격적인 모습을 보여줘야 했다"고 진단했다. 이어 "세상이 끝난 것이 아니다. 다른 방법을 찾아야 한다. 수건을 던져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셔우드는 현역 시절 1999년부터 2003년까지 토트넘 미드필더로 활약했다. 2013년부터 2014년까지 토트넘 사령탑을 맡기도 했다.




한동훈 기자 dhha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