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테니스 여왕' 샤라포바, 은퇴 발표... ''굿바이''

기사입력 : 2020.02.2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심혜진 기자]
마리아 샤라포바./AFPBBNews=뉴스1
마리아 샤라포바./AFPBBNews=뉴스1
그랜드슬램 대회를 5차례 석권했던 테니스 여왕 마리야 샤라포바(32·러시아)가 은퇴를 발표했다.

샤라포바는 26일(한국시간) 미국 매거진 배니티 페어를 통해 "테니스에 굿바이를 고한다"며 은퇴를 공식 발표했다.

그는 "돌이켜보면 테니스는 큰 산이었다. 내가 가는 길은 계곡과 돌아가야 하는 길이 맞았지만 정상에서 바라본 경치는 놀라웠다"며 "28년 동안 다섯 번의 그랜드슬램 타이틀을 얻었다. 이제 다른 지형에서 경쟁하기 위해 또다른 산을 오를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2004년 윔블던에서 메이저 대회 첫 우승을 차지했던 그녀는 2012년 프랑스 오픈에서 정상에 오르며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달성했다. 2016년에 멜도늄 약물을 복용한 뒤 15개월 출전 금지 징계를 당하기도 했다.




심혜진 기자 cherub0327@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