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무리한 PK 태클→라모스 퇴장까지' 레알 혼돈의 15분, 맨시티가 한수 위였다

기사입력 : 2020.02.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
퇴장 판정을 받는 라모스(오른쪽). /AFPBBNews=뉴스1
퇴장 판정을 받는 라모스(오른쪽). /AFPBBNews=뉴스1
혼돈의 15분이었다. 잘 버티던 레알 마드리드는 후반 막판 15분을 버티지 못하고 무너졌다. 특히 불필요한 태클로 인한 페널티킥 허용, 그리고 다이렉트 퇴장까지 자초하며 스스로 무너졌다. 반면 맨체스터 시티는 후반 막판 상대의 약점을 파고들며 승리, 한 수 위의 축구를 보여줬다.

레알 마드리드(스페인)는 27일(한국시간) 스페인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에서 열린 맨체스터 시티(잉글랜드)와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16강 1차전 홈 경기에서 1-2로 역전패했다.

이날 패배로 레알은 안방에서 승리를 거두지 못한 채 불리함을 안고 원정을 떠나게 됐다. 두 팀은 오는 3월 18일 오전 5시 잉글랜드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16강 2차전을 치른다.

레알은 후반 15분 선제골을 터트릴 때까지만 해도 분위기가 괜찮았다. 상대 수비진의 패스 미스를 가로채 주니오르의 패스를 받은 이스코가 선제골을 터트렸다. 골문 뒤에 있던 레알 팬들의 하얀 물결이 더욱 힘차게 움직이기 시작했다.

그러나 레알은 이런 상승세를 스스로 무너트렸다. 특히 오른쪽 진영에서 물이 샜다. 후반 33분 케빈 더 브라위너가 스털링의 패스를 받은 뒤 레알의 페널티 박스 오른쪽으로 성큼성큼 침투해 들어갔다. 이어 한 차례 뒤돌아서며 접은 뒤 크로스를 올렸고, 이 공을 가브리엘 제주스가 헤더골로 연결했다. 라모스가 경합했지만, 공이 키를 넘어가며 절묘하게 제주스의 머리로 향했다.

여기까지는 그럴 수도 있었으나, 이후 역전골 허용 및 퇴장 장면이 아쉬웠다. 후반 37분 스털링이 레알의 또 다시 오른쪽 측면을 파고들었다. 이때 페널티 박스 안쪽에서 카르바할이 태클을 시도했는데, 공이 아닌 다리를 걸어 넘어트렸다.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위험 지역인 정면은 아니었다. 측면이었다. 태클은 최후의 보루였다. 사실 무리한 태클보다는, 그냥 선 채로 따라 붙었다면 어땠을까. 그렇게만 해줘도 크로스밖에는 올릴 수 없는 상황이었다. 그러나 이미 엎질러진 물. 결국 페널티킥 키커로 나선 더 브라위너가 역전골을 넣었다.

레알은 엎친 데 덮친 격으로 라모스가 후반 41분 퇴장을 당했다. 수비 진영에서 백패스 미스가 나왔다. 이어 골키퍼와 1:1 상황을 맞이하기 직전, 라모스가 페널티 박스 바깥쪽에서 잡아채며 넘어트렸다. 이를 본 오르사토 주심은 지체 없이 레드 카드를 꺼내 들었다.

이 장면 역시 아쉬움이 남았다. 물론 라모스가 만약 돌파를 허용했다면, 실점까지 할 수도 있는 위험한 상황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최대한 파울을 자제했더라면 어땠을까. 퇴장으로 인해 더욱 중요한 원정 2차전에 뛸 수 없게 됐기 때문이다. 라모스 없이 치르는 원정 2차전에서 과연 레알이 승리할 수 있을까.

퇴장 당하는 라모스와 이를 지켜보고 있는 착잡한 표정의 지네딘 지단 레알 마드리드 감독(오른쪽). /AFPBBNews=뉴스1
퇴장 당하는 라모스와 이를 지켜보고 있는 착잡한 표정의 지네딘 지단 레알 마드리드 감독(오른쪽). /AFPBBNews=뉴스1




김우종 기자 woodybell@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