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맨시티, 레알 잡고 EPL 자존심 살렸다...리네커, ''英팀 첫 골, 4경기 걸려''

기사입력 : 2020.02.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승우 기자] 맨체스터 시티가 힘겨운 마드리드 원정에서 역전승을 거두며 잉글랜드 축구의 자존심을 세웠다.

맨시티는 27일(이하 한국시간) 새벽 스페인 마드리드 산티아고 베르나베우서 열린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1차전 원정 경기서 2-1로 역전승했다. 내달 18일 안방서 펼쳐지는 2차전서 무승부만 거둬도 8강에 오르는 유리한 고지를 점했다.

맨시티는 후반 15분 이스코에 선제골을 내줬다. 하지만 후반 33분 케빈 데브라위너의 크로스를 가브리엘 제수스가 헤더골로 마무리한 데 이어 후반 36분엔 데브라위너가 페널티킥 골을 터뜨렸다. 

맨시티는 마드리드 원정에서 기분 좋은 역전승을 거두며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EPL) 팀들의 자존심을 세웠다. EPL팀들 모두 16강에 진출했지만 연일 패배를 기록했으나 맨시티가 레알을 상대로 승리했다.

여기에 맨시티는 16강 들어 EPL 클럽들 중 첫 골을 터뜨렸다. 지난주 경기를 치른 리버풀은 아틀레티고 마드리드, 토트넘은 RB라이프치히에 각각 0-1로 패했다. 지난 26일 첼시도 바이에른 뮌헨에 0-3 완패했다. 

이 모습을 바라본 영국의 축구 해설가 게리 리네커는 자신의 SNS를 통해 “잉글랜드 팀들의 골을 보기 위해 4경기를 기다렸다. 2골을 한 번에 넣었다”라며 안도의 메시지를 남겼다.

맨시티는 원정에서 2골이나 터뜨리며 홈에서 치르는 2차전 전망을 밝혔다. 아이메릭 라포르트가 또 부상으로 아웃된 것이 뼈 아프지만 레알을 잡고 분위기를 이어가 UCL 우승을 이어가겠다는 각오다./raul1649@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