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3년 만에 실전' SK 이건욱 ''초구 스트라이크 목표, 절반만 성공''

기사입력 : 2020.02.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
역투하는 이건욱. /사진=SK 와이번스 제공
역투하는 이건욱. /사진=SK 와이번스 제공
SK 이건욱(25)이 군 제대 후 3년 만에 실전 경기를 치렀다.

SK는 26일(현지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투손에 위치한 키노 스포츠 콤플렉스에서 열린 NC 다이노스와 스프링캠프 첫 번째 연습경기에서 2-12로 패했다.

이날 SK는 노수광(중견수), 정진기(우익수), 윤석민(3루수), 로맥(1루수), 채태인(지명타자), 이홍구(포수), 김창평(2루수), 정현(유격수), 최지훈(좌익수) 순으로 선발 라인업을 구성했다.

선발투수 박종훈이 1⅔이닝(4실점)을 소화한 뒤 이승진(⅓이닝 2실점), 이원준(0이닝 4실점), 김정빈(1이닝 2실점 1자책), 이건욱(2이닝 무실점), 김주한(2이닝 무실점), 조영우(1이닝 무실점), 최재성(1이닝 무실점)이 차례로 등판했다.

3회까지 4명의 투수가 12실점을 하며 0:12로 뒤지고 있던 4회초 이건욱이 다섯 번째 투수로 등판했다. 이건욱은 2이닝 동안 6타자를 상대하며 볼넷 1개를 제외하고 모두 범타로 처리했다. 특히 투구수 25개 중 23개를 속구로 승부하며 구위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최고 구속은 144km가 나왔다.

SK의 첫 득점은 5회말에 나왔다. 1아웃 상황에서 대타로 나선 정의윤이 중전 안타로 출루한 뒤 최항의 2루타로 첫 득점에 성공했다. 이어 8회말 1사 1루에서 김성현의 3루타로 1득점에 성공했으나, 후속타 불발로 추가 득점을 뽑진 못했다.

타자 쪽에서는 플로리다 자체 청백전에서 활약했던 신인 외야수 최지훈이 이날도 2안타를 기록하며 좋은 타격감을 유지했다.

경기를 마친 후 이건욱은 “오늘 변화구 제구가 좋지 않다고 느껴서 속구 위주로 투구했다. 오랜만에 실전에 나서 긴장도 됐지만 재미 있었다. 오늘 모든 타자를 상대로 초구 스트라이크를 잡는 것을 목표로 했는데 6타자 중 3타자밖에 성공하지 못해 아쉽다. 경기 결과는 좋았지만 오늘 부족했던 부분을 복기해 다음 경기에 더 좋은 모습을 보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SK는 오는 27일 같은 장소에서 KT 위즈와 스프링캠프 두 번째 연습경기를 치른다.


김우종 기자 woodybell@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