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황희찬 풀타임' 잘츠부르크, 프랑프푸르트와 2-2 무... 유로파리그 16강 실패

기사입력 : 2020.02.2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우충원 기자] 황희찬이 풀타임 활약했지만 잘츠부르크는 유로파리그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잘츠부르크는 29일(한국 시간) 오스트리아의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2019-2020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32강 2차전 프랑크푸르트와 경기에서 2-2로 비겼다. 

이날 무승부를 기록한 잘츠부르크는 1, 2차전 합계 3-6으로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황희찬은 선발로 나섰지만 팀의 16강 진출을 이끌지 못했다. 

3골을 뒤집어야 했던 잘츠부르크는 경기 시작부터 치열하게 맞섰다. 전반 9분 잘츠부르크느는 울마가 선제골을 터트리며 기선제압에 성공했다. 분위기를 끌어 올린 잘츠부르크는 추가득점을 뽑아내기 위해 분주히 움직였지만 골이 터지지 않았다. 

반면 프랑크푸르트는 전반 29분 실바가 만회골을 기록했다. 

잘츠부르크는 역습으로 골을 노렸지만 경기가 잘 풀리지 않았다. 후반 27분 잘츠부르크가 2번째 골을 넣으며 기회를 얻는 것처럼 보였다. 하지만 후반 38분 프랑크푸르트는 실바가 동점골을 터트리며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 10bird@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