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현장] ''휴! 한국 도착하고 안도...'' 외인들도 놀란 韓 코로나19 대응

기사입력 : 2020.03.2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잠실=김우종 기자]
26일 팀 훈련에 참가한 LG 윌슨(왼쪽)과 라모스. /사진=LG 트윈스 제공
26일 팀 훈련에 참가한 LG 윌슨(왼쪽)과 라모스. /사진=LG 트윈스 제공
지난 25일 입국한 LG 켈리. /사진=LG 트윈스 제공
지난 25일 입국한 LG 켈리. /사진=LG 트윈스 제공
한국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해 LG 외국인 선수들도 감탄했다.

LG 외국인 선수들이 모두 입국했다. 먼저 투수 윌슨(31·미국)과 타자 라모스(26·멕시코)가 26일 팀 훈련에 합류했다. 또 켈리(31·미국)도 전날(25일) 한국에 도착했다. 이들은 지난 7일 일본 오키나와 스프링캠프 도중 미국으로 급작스럽게 돌아갔으나, 한국의 상황이 좋아지면서 입국하게 됐다.

윌슨은 한국의 코로나19 대응에 대해 매우 놀란 반응이었다. 그는 "한국은 다들 마스크를 쓴다. 또 위생에 철저히 신경을 써 마음이 놓인다. 미국은 마스크 착용이나 손 소독이 한국처럼 쉽지 않다. 마스크를 구하기가 어렵다. 한국서는 개인별로 철저하게 (예방 지침을) 지키려 노력한다. 한국에 온 순간 마음이 안도가 됐다"고 말했다.

한국에 빨리 온 건 구단의 권유, 그리고 그런 구단의 판단을 믿은 개인의 신념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그는 "제 삶에서 가장 사랑하는 게 가족과 야구"라면서 "일단 혼자 온 이유는 강요에 의해서가 아니라 구단과 상의 후 한국 상황이 좋아지는 걸 알았기 때문이다. 먼저 가서 제가 파악하는 게 맞다고 봤다"고 설명했다.

라모스도 한국의 상황에 대해 만족하기는 마찬가지였다. 그는 "팀에 합류하게 돼 굉장히 흥분되고 기분이 좋다"면서 "한국의 코로나19 상황이 좋아지고 있어 굉장히 만족한다. 관중들이 꽉 찰 날만을 기다리고 있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LG의 또 다른 외국인 투수 켈리 역시 전날 입국했다. 그는 영어로 "부디 손을 씻으세요"라는 문장이 적힌 후드티를 입은 채 한국으로 들어왔다. 이날 청백전 현장 중계를 맡은 차명석 단장은 "어제 봤는데 그 문구를 보고 깔깔 웃었다"고 전했다.

지난 2월 라모스는 호주 캠프를 마친 뒤 국내에 잠시 입국했다. 당시 라모스는 국내 코로나19 상황을 두고 "어머니께서 정말 엄청 걱정을 하더라"고 했다. 그리고 어머니의 걱정은 지금까지 계속되고 있다고 한다.

라모스는 이날 "다른 어머니들과 마찬가지로 저희 어머니도 똑같이 걱정한다. 매일 가족들과 영상 통화를 한다"면서 "제가 한국으로 떠날 때 '마스크 써라, 손 씻어라, 사람들 많은 데 가지 마라'는 말씀을 해주셨다"고 전했다.

25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LG 켈리. /사진=LG 트윈스 제공
25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LG 켈리. /사진=LG 트윈스 제공



잠실=김우종 기자 woodybell@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