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소방관 파이터' 신동국, 대구에 마스크 1000개 기부

기사입력 : 2020.03.3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로드FC 제공.

[OSEN=이균재 기자] 로드 FC 소방관 파이터 신동국(40, 원주 로드짐)이 코로나19로 힘든 대구에 마스크 1000개를 기부했다.

대구는 코로나19로 인해 피해가 극심하다. 확진자가 순식간에 늘어나 외출을 하는 인원이 줄어 경제적인 타격도 크다.

소방관 파이터 신동국이 힘을 보태기 위해 마스크 1000장을 기부했다. 신동국은 대구에 있는 한 요양원에 마스크 500개, 코로나19로 경제적으로 타격을 입은 소상공인들에게 500개의 마스크를 기부했다.

신동국은 “코로나19 바이러스로 인해 많은 국민들이 불안해하고 기업인, 소상공인, 의료진들 저희 소방관들까지 어느 때보다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다”며 “얼마 전 영화배우 김보성씨가 대구를 찾아가 트럭 위에서 직접 마스크를 나눠주며 시민의 편지를 받고 눈물을 흘리는 모습을 보고 가슴이 뭉클했다. 아마도 많은 국민들도 그 모습을 보고 감동하고 위로를 받으셨을 거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신동국의 마스크 기부는 ROAD FC 오너이자 전 대표인 정문홍 전 대표의 조언으로 이루어졌다.

신동국은 “미약하지만 기부에 동참하고 싶어 스승님이신 정문홍 관장님께 조언을 구했다. 정문홍 관장님께서는 이미 대구에 있는 고아원에 마스크를 기부하고 계셨고, 나도 뜻을 함께해 지난 경기의 파이트머니로 마스크를 기부하기로 결심했다. 마스크 1000장이 많은 수량은 아니지만, 작은 마음이 전해져 누군가에게 보탬이 되고 자발적 기부행렬에 영감을 줄 수 있다면 의미가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기부 외에도 신동국은 매 경기 출전할 때마다 파이트머니를 기부하며 선행에 앞장서고 있다. 소방관 일도 더욱 열심히 하며 국민들의 안전을 위해 고군분투 하는 것도 잊지 않고 있다.

신동국은 “지금 이 순간에도 소방관들은 코로나에 대응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 감염의 위험 속에서도 사명감을 갖고 방역 활동과 환자이송업무를 수행하고 있다. 오만 명의 소방관들이 ‘고통분담’ 시책으로 기부금을 모으고 침체된 경제를 살리기 위해 예산 조기 집행 및 상품권 구매 등 여러 가지 방법으로 국민들과 함께 고난을 이기려고 애쓰고 있다. 고난과 역경은 비로소 함께할 때 이겨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 지금 국민 여러분들은 너무 잘 해나가고 있고, 곧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종식 시킬 거라 믿어 의심치 않는다. 하루 속히 바이러스가 사라지고 다시금 안전한 한국의 모습을 되찾을 수 있도록 제 자리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dolyng@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