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日 미녀 격투가들의 고민...''자꾸 남자들이 와서 팔씨름 붙자고 해''

기사입력 : 2020.04.0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이인환 기자] "그런 남자가 오면 엉덩이에 로우킥을 날려라"

일본 격투기 매체 'GONGKAKU'는 4일 "스가야마 시즈카와 오카모토 리나 두 미녀 격투가들이 여자 격투기 선수로 겪는 에피소드에 대해 털어놨다"고 보도했다.

스기야마는 DEEP JEWELS와 RIZIN 등 여러 일본 격투기 단체에서 뛴 베테랑 파이터이다. 지난 2019년 한국서 전찬미를 꺾은 것을 비롯해서 18승 6무 1패를 기록한 바 있다.

'KNOCK OUT'과 'REBELS' 등 킥복싱 단체에서 활약하는 오카모토는 7전 전승을 기록한 신예 파이터다. 그는 그라비아 아이돌을 할 만큼 빼어난 외모와 수려한 몸매로 엄청난 인기를 누리고 있다.

스기야마는 오카모토에 대해서 "아마추어 시절 미트를 치는 영상을 봤다. 사실 그때 보고 너무 귀엽다고 생각했다. 데뷔 때 기자 회견을 보니 바로 알 수 있었다"라고 회상했다.

킥복싱 단체에서 수련하고 있는 오카모토는 "언젠가는 MMA에서도 뛰고 싶지만 쉽지 않은 일이다. 킥복싱에서 정점에 오른 뒤 생각하겠다"라고 겸손한 태도를 보였다.

쉽지 않은 격투가의 길을 걷는 여자 선수인 만큼 두 선수는 화기애애한 이야기의 꽃을 피웠다. 여자 선수만의 웃지 못할 애환들이 있었다.

스기야마는 "계속 근육이 커지니깐 여자 옷을 입지 못하게 됐다. 결국 사이즈 때문에 하체는 남자 옷 사이즈를 입는다. 외국 옷이어야지 원피스를 입을 수 있다"고 털어놨다.

오카모토는 "아무래도 여자 격투가다 보니 남자들이 자꾸 나와 경쟁하려고 한다. 계속 남성들이 관심을 보이며 매번 다가와서 '팔씨름을 하자'고 말한다"라고 한숨을 내쉬기도 했다.

이런 후배의 고민에 스기야마는 "나도 그런 질문을 받았다. 정말 듣기 싫은 질문이다. 그런 멍청한 남자들이 오면 엉덩이에 로우킥을 날리면 된다"라고 미소를 보였다.

/mcadoo@osen.co.kr

[사진] 오카모토 SNS.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