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NFL 전설 키커' 뎀프시, 코로나19로 사망

기사입력 : 2020.04.0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우충원 기자]  오른쪽 발가락과 손가락이 없이 태어났음에도 미국프로풋볼(NFL)의 전설적인 키커로 이름을 날린 톰 뎀프시(73)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사망했다.

뉴올리언스 세인츠는 6일(한국시간) 구단 공식 홈페이지에 “뎀프시가 코로나19로 향년 73세로 사망했다. 뎀프시의 죽음은 가슴이 아프지만 그는 마지막까지 용감하게 병과 맞서 싸웠다”고 전했다.

2012년부터 알츠하이머와 싸워온 뎀프시는 지난달 25일 코로나19에 감염됐고, 끝내 이겨내지 못했다.

1947년생인 뎀프시는 1969년 뉴올리언스에서 데뷔해 필라델피아 이글스, 로스앤젤레스 램, 휴스턴 오일러, 버팔로 빌스에서 미국프로풋볼 선수 생활을 했다.

뎀프시는 장애를 이겨내고 최고의 선수로 우뚝 선 스토리로 유명했다. 오른쪽 발가락이 없는 장애에도 불구, 특별 제작한 신발을 신고 정확한 킥을 날렸다. 

뎀프시는 1970년 11월8일 디트로이트 라이온스와 경기 당시 종료 직전 63야드(57.6미터) 필드골을 성공시켜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는 2013년 맷 프래터가 깨뜨릴 때까지 44년간 NFL 최장 필드골 기록으로 남았다.    / 10bird@osen.co.kr

[사진] 뉴올리언스 홈페이지 캡처.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