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잠깐은

기사입력 : 2020.04.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강필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일본 정부의 긴급사태 선언 발령에 도쿄올림픽·패럴림픽 조직위원회가 우려를 드러냈다. 

NHK 등 일본 언론에 따르면 일본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6일 코로나19가 일본 전역으로 확산되자 의료체제 붕괴를 우려, 도쿄도와 오사카부를 비롯한 7개 도부현에 긴급사태를 7일부터 선언한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도쿄도를 비롯해 오사카부, 가나가와현, 사이타마현, 지바현, 효고현, 후쿠오카현을 대상으로 1개월 정도 코로나19 대책 특별조치법에 따른 긴급사태를 선언할 예정이다. 

이에 무토 도시로 올림픽조직위 사무총장은 6일 "다소 늦어진다면 괜찮겠지만 시간에 맞출 수 있다는 법도 없다. 주의하겠다"라고 밝혀 1년 연기된 올림픽 준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을 애써 숨기지 않았다. 

무토 사무총장은 "필수 업무는 허가를 얻어 출근할 수 있도록 하고 싶다"면서 최우선 과제인 경기장 확보에 노력을 하고 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하지만 기사에 따르면 조직위 내부에서는 "사회가 이런 상태에서는 꼼짝할 수가 없게 된다"라고 염려하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또 다른 간부는 "도쿄도나 국가도 대책 마련에 쫓기는 만큼 조직위만 지금처럼 계속 준비할 수는 없다"고 말해 다른 조직과 보조에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결국 일본 정부의 도쿄올림픽 강행 의지는 도박이었다. IOC와 여러 나라의 반발로 올림픽이 1년 연기돼 한숨을 돌렸지만 코로나19 사태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됨에 따라 여전히 개최 여부는 알 수 없는 상태다. 

당장 대회 조직위가 긴급사태로 행동에 제약을 받게 됐고 각 종목의 올림픽 예선 일정도 제대로 짤 수 없는 상황이다. 일본 정부의 정치를 고려한 올림픽 개최 강행이 팬데믹이 선언된 코로나19 앞에서 얼마나 무모했는지 보여주고 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letmeout@osen.co.kr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