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심쿵베이스볼] 김창평-정현 새 얼굴? SK 키스톤콤비, 최후 승자는

기사입력 : 2020.04.1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심혜진 기자]

/그래픽=김혜림 기자
/그래픽=김혜림 기자
2020 시즌 SK의 키스톤콤비는 누가 될까.

2루수에서는 김창평(20)과 최항(26), 유격수에서는 정현(26)과 김성현(33)이 대결 구도가 펼져지고 있다.

지난 해의 경우 2루수 자리는 말 그대로 무주공산이었다. 선발 출장 수에서 나주환이 49경기로 가장 많았고, 최항이 38경기, 안상현과 김창평이 각각 16, 15경기로 뒤를 이었다. 그나마 나주환은 시즌 뒤 KIA로 트레이드됐다. 유격수에서는 김성현이 132경기에서 선발로 나서 주전으로 뛰었고, 그 다음이 5경기의 정현이었다.

올해는 새 얼굴들이 주전 자리를 꿰찰 수 있을지 관심을 모은다. 현재 진행되고 있는 청백전에서는 김창평과 정현이 경쟁에서 우위를 점하고 있다는 평가다. 과연 누가 염경엽 SK 감독의 사로잡아 최후 승자가 될 수 있을까.


심혜진 기자 cherub0327@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