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오!쎈 인터뷰] 젠지 주영달 감독 대행, ''선수들, 중국 팀들에 자신 있어해''

기사입력 : 2020.05.3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라이엇게임즈 제공.

[OSEN=고용준 기자] "선수들의 실력을 믿었고, 선수들도 중국 팀들에 자신 있어했다."

미드 시즌 컵 B조 1위로 그룹 스테이지를 통과한 젠지 주영달 감독 대행은 밝은 목소리로 4강행을 기뻐했다. 

젠지는 29일 오후 서울 종로 롤파크 LCK아레나에서 열린 ‘2020 미드 시즌 컵(이하 MSC)’ 2일차 그룹스테이지 B조 드래곤X와 경기서 승리했다. 이 승리로 젠지는 B조 1위로 4강전에 진출하게 됐다. 이어진 최종전에서 드래곤X가 징동에 패배하면서 젠지는 4강까지 살아남은 유일한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팀이 됐다.

'3자 동률'에 의해 타이브레이커까지 진행되는 긴박감에도 불구하고 선수들이 독기를 품었다는 것이 주영달 대행의 설명. 경기 후 OSEN과 전화 인터뷰에 응한 주영달 젠지 감독 대행은 "선수들의 실력을 믿어 자신감은 있었다. 평소 스크림을 통해 선수들들이 중국 팀들에 자신 있어 했다. 드래곤X와 경기를 패하면서 선수들이 재경기를 희망할 정도로 오히려 독기를 품었다. 어려움을 극복한 선수들이 대견하다"며 4강 진출 소감을 말했다. 

덧붙여 주영달 대행은 "최우범 감독님이 관두신 다음 팀 분위기가 가라앉았지만, 선수들과 각오를 다졌다. 우리는 롤드컵 목표를 보고 달리는 만큼, '여기서 무너지지 말자'며 서로 다짐하면서 분위기를 추스렸다"고 설명했다. 

이날 경기에 대해 그는 "첫 경기부터 선수들의 집중력이 좋았다. 분위기를 끌어올린 선수들이 고마웠다. 두 번째 경기 끝나고 나서 힘들어하는 선수도 있었지만 선수들이 서로를 다독이면서 다음 경기에서 페이스를 찾을 수 있었다"고 팀 분위기를 전했다. 

끝으로 주영달 대행은 "여창동 코치, 임재현 코치를 포함해 최선을 다해준 선수들에게 고맙다. 그리고 응원해주시는 팬 분들께 감사드린다. 남은 경기서도 최선을 다하겠다. 더 응원해주셨으면 한다"라고 인터뷰를 마무리했다. / scrapper@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