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스털링 3골 관여' 맨시티, '우승팀' 리버풀 상대로 4-0 대승

기사입력 : 2020.07.0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OSEN=이인환 기자] 가드 오브 아너 효과일까. 맨체스터 시티가 '우승팀' 리버풀을 완패했다.

맨체스터 시티는 3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이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2라운드 리버풀전서 스털링의 활약을 앞세워 4-0 완승을 거뒀다.

이미 우승을 확정지은 리버풀은 왓포드전에 이어 두 번째 패배를 맛보며 승점 86(28승 2무 2패)에 머물렀다. 맨시티는 승점 66(21승 3무 8패)으로 2위 자리를 굳건히 했다.

아구에로가 부상으로 나서지 못하는 맨시티는 제주스-스털링-더브라위너-포든으로 공격진을 형성했다. 로드리와 권도간이 중원을 구축했다. 포백은 멘디-라포르테-가르시아-워커가 나섰다. 선발 골키퍼는 에데르송.

리버풀은 4-3-3으로 맞섰다. 마네-피르미누-살라가 스리톱을 형성했다. 중원은 바이날둠-파비뉴-헨더슨이 나섰다. 포백은 로버트슨-반 다이크-고메스-아놀드가 지켰다. 선발 골키퍼는 알리송.

경기 전 전 라운드 우승을 확정한 리버풀을 상대로 맨시티 선수들의 가드 오브 아너가 있었다.

양 팀은 전반부터 치고 박기 시작했다. 리버풀은 전반 18분 살라가 돌파 이후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잡았으나 골대를 강타했다.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팽팽하던 흐름이 깨졌다. 맨시티는 전반 25분 스털링이 고메스의 반칙을 유도하며 페널티킥을 얻은 것을 데 브라위너가 마무리하며 1-0으로 앞서갔다.

기세를 탄 맨시티는 전반 35분 스털링이 포든과 2대1 패스를 통해 리버풀 수비진 사이로 슈팅을 때리며 2-0으로 앞서갔다.

맨시티는 전반 종료 직전 포든과 데 브라위너의 패스를 받은 다음 날카로운 슈팅으로 리버풀의 골망을 갈랐다. 전반은 그대로 맨시티가 3-0으로 앞선 채 마무리됐다.

기세를 탄 맨시티는 후반 21분 데 브라위너의 패스를 받은 스털링이 침착하게 슈팅을 날렸다. 골문을 향하던 공을 챔벌레인의 발을 맞고 골문을 갈랐다. 맹활약한 스털링은 후반 34분 베르나르두 실바와 교체로 경기장을 떠났다. 

후반 추가시간 종료 직전 교체 투입된 마레즈가 쐐기골을 터트리며 완승을 자축하나 싶었으나 핸드볼 파울로 무산됐다. 경기는 그대로 맨시티의 4-0 승리로 마무리됐다.

/mcadoo@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