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파브레가스의 비판...''파티 즐긴 리버풀, 맨시티전 전반 3골도 선방한 것''

기사입력 : 2020.07.0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OSEN=이인환 기자] 맨체스터 시티가 리버풀의 우승 축하 분위기에 찬물을 뿌렸다.

맨체스터 시티는 3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이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2라운드 리버풀전서 스털링의 활약을 앞세워 4-0 완승을 거뒀다.

이미 우승을 확정지은 리버풀은 왓포드전에 이어 두 번째 패배를 맛보며 승점 86(28승 2무 2패)에 머물렀다. 맨시티는 승점 66(21승 3무 8패)으로 2위 자리를 굳건히 했다.

지난 2시즌 연속 우승팀이었던 맨시티는 전 라운드 경기서 우승을 확정한 리버풀에게 가드 오버 아너를 하는 굴욕을 맛봤다.

동기 부여가 된 맨시티는 리버풀을 대파하며 자신들의 실력을 과시했다. 특히 리버풀서 온 스털링이 3골에 관여하며 리버풀 팬들의 기분을 망쳤다.

스털링을 중심으로 맨시티는 전반에만 3골을 퍼부으면서 리버풀을 무너트렸다. 맨시티도 맨시티지만 리버풀이 리버풀답지 않았다.

이날 전반전 리버풀이 무기력하게 0-3으로 무너지던 모습을 보던 세스크 파브레가스(AS 모나코)는 "리버풀 선수들이 3일 동안 잠도 안자고 파티한 것을 생각하면 선방한 것"이라고 선수들의 정신 상태를 비판했다.

파브레가스의 주장에 동조하는 한 팬은 "이런 경기 결과는 이번 시즌 리버풀이 결코 EPL 역사상 최고의 팀이 아니란 것을 보여준다. 진짜 강팀은 이렇지 않다"라고 주장했다.

다정말 맨시티의 동기 부여와 리버풀의 우승 축하로 인한 모멘텀 상실이 겹친 탓일까. 맨시티는 후반에도 1골을 추가하며 4-0 대승을 즐겼다.

/mcadoo@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