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43번만에 성공' 호날두, ''FK골, 더 자신감 갖기 위해 필요했어''

기사입력 : 2020.07.0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강필주 기자]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5, 유벤투스)가 오랜만에 터뜨린 프리킥 득점에 뿌듯한 표정을 지어보였다. 

호날두는 5일 새벽(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 알리안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 이탈리아 세리에 A' 30라운드 토리노와 경기에 풀타임 출장, 4-1 승리에 기여했다.

이날 호날두는 2-0으로 달아나는 콰드라도의 추가골을 도운 것은 물론 프리킥 득점을 성공시켜 2-1로 추격하던 토리노의 추격에 찬물을 끼얹었다.

1골 1도움을 기록한 호날두의 활약 속에 승리한 유벤투스는 승점 75를 확보, 2위 라치오(승점 68)와 격차를 7점으로 벌리며 세리에 A 우승에 한 걸음 더 다가섰다. 

특히 호날두의 이날 프리킥 골은 43회 시도 만에 터진 것이었다. 호날두는 그동안 팀 내 프리킥을 독점하다시피 했지만 골로 연결시키지 못했다.

호날두는 경기 후 '스카이스포츠 이탈리아'와 인터뷰에서 "어려운 경기인 줄 알았지만 우리가 경기를 잘했다. 그리고 우리가 승리해서 라치오에게 부담을 줄 수 있게 됐다"고 기뻐했다.

이어 그는 "더 자신감을 갖기 위해서는 프리킥 골이 필요했다. 오늘 우리 목표는 승리였고 어려운 경기였지만 이겼다"면서 "승리는 아주 중요하지만 우리가 잘하고 있다. 파울로 디발라와 나도 그렇지만 팀이 아주 잘하고 있다. 우리는 더 자신감을 갖게 됐고 AC 밀란과 경기에서도이기려고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호날두의 이날 득점을 리그 25호골이기도 했다. 이는 29골을 기록 중인 치로 임모빌레(라치오)를 4개차로 추격하는 것이었다. 남은 8경기에서 몰아치기에 나설 경우 임모빌레를 제칠 수 있다. 

또 유벤투스 선수가 한 시즌 리그 25골을 터뜨린 것은 무려 60년 만이다. 1959-1960시즌 오마르 시보리(27골) 이후 25호골의 명맥은 끊어진 듯 보였지만 호날두가 다시 그 기록을 이었다. /letmeout@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