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발렌시아 떠나고 싶다''...이강인, 西 언론 메인 장식

기사입력 : 2020.07.06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수페르 데포르테 1면

[OSEN=강필주 기자] 팀을 떠나겠다는 의지를 밝힌 이강인(19, 발렌시아)이 스페인 한 매체 1면을 장식했다.

스페인 발렌시아 지역지 '수페르 데포르테'는 6일(한국시간) 1면에 이강인의 사진을 내세우며 "지난 여름 20세 이하(U-20) 월드컵서 골든볼을 수상하며 주인공으로 떠올랐던 이강인이 그 때와 똑같은 상황을 재현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강인은 지난 2019년 U-20 월드컵서 한국의 준우승을 이끌며 MVP에 해당하는 골든볼을 수상했다. 이를 통해 이강인은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성인 국가대표팀에도 승선하는 기쁨을 누렸다. 

그러나 이강인은 2019-2020시즌을 앞두고 소속팀에서는 어려움을 겪었다. 마르셀리노 가르시아 토랄 감독이 추구하는 4-4-2 포메이션에서는 나설 수 있는 포지션이 없었다. 

피터 림 구단주의 반대로 무산되긴 했지만 이강인은 지난 여름 이적 시장에서 구단 동의 하에 임대 이적을 추진했다. 마르셀리노 감독도 이강인의 임대를 허락했다. 

그러다 마르셀리노 감독이 경질되고 셀라데스 감독이 부임했지만 여전히 이강인이 설 자리는 나오지 않았다. 이제 셀라데스 감독마저 지휘봉을 놓으면서 이강인은 새로운 환경을 맞이해야 하는 분위기다. 대행으로 부임한 보로 감독 역시 이강인을 팀 계획에서 배제한 상태다.

이 매체는 "발렌시아가 이강인과 계약을 연장하기 위해 수개월 동안 노력했지만 이강인은 구단의 노력을 명확하게 보지 못하고 있다"면서 "경기에 제대로 나가지 못하는 상황에서 발렌시아에 이적 요청에 나서 논란이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강인과 발렌시아의 계약은 오는 2022년에 만료된다. 바이아웃은 8000만 유로(약 1077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letmeout@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