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부상이 또' SK 최정, 우측 골반 통증으로 2회초 정현과 교체

기사입력 : 2020.07.0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인천=심혜진 기자]
SK 최정.
SK 최정.
SK 와이번스에 부상 악령이 또 찾아왔다. 캡틴 최정(33)이 갑작스러운 부상으로 교체됐다.

최정은 7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NC와의 경기서 3번 3루수로 선발 출장했다.

1회말 무사 1, 2루서 첫 타석에 들어선 최정은 구창모를 상대로 헛스윙 삼진으로 물러났다. 그런데 스윙 과정에서 오른쪽 옆구리 쪽에 통증을 느꼈다. 더그아웃에 들어가면서 허리를 매만지는 모습이 중계 화면에 잡혔다.

결국 경기를 더 소화하지 못했다. 2회초 공격 때 정현과 교체됐다. SK 관계자는 "스윙하면서 오른쪽 골반에 통증을 느꼈다. 트레이너실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병원 검진 계획은 없다"고 설명했다.


인천=심혜진 기자 cherub0327@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