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손흥민-요리스 언쟁 지켜본 모우라, ''지극히 정상적, 더 높은 순위 바라는 신호''

기사입력 : 2020.07.0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균재 기자] 루카스 모우라가 손흥민과 위고 요리스(이상 토트넘)의 그라운드 안 언쟁을 긍정적으로 바라봤다.

토트넘은 지난 7일(이하 한국시간) 새벽 영국 런던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3라운드서 에버튼에 1-0으로 승리했다.

손흥민은 전반 종료 직후 팀의 주장이자 붙박이 수문장인 요리스와 언쟁을 벌였다. 다툼은 에버튼 공격수 히샬리송을 느슨하게 수비한 데서 비롯됐다. 동료들의 만류로 큰 충돌 없이 상황이 끝났고, 후반 시작 전 손흥민이 먼저 다가가 화해를 했다. 

요리스는 영국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라커룸서 끝나는 일이다. 밖에서는 어떤 이야기든 할 수 있다. 손흥민과 나 사이의 언쟁은 축구에서 가끔 일어나는 일”이라며 "문제가 아니다. 경기가 끝날 때쯤 우리가 더없이 행복하다는 것을 봤을 것이다”라고 논란에 종지부를 찍었다.

조세 무리뉴 토트넘 감독도 “아름다웠다. 내가 선수들에게 저런 격렬한 다툼을 요구했다”면서 "모범생으로 구성된 팀, 범생이로 구성된 팀이 차지할 수 있는 유일한 트로피는 '페어플레이 컵'이다. 내가 한 번도 딴 적이 없고 딸 마음이 없는 트로피"라고 강조했다.

토트넘 공격수 루카스 모우라도 궤를 같이했다. 그는 8일 스카이스포츠와 인터뷰서 “팀으로서 지극히 정상적인 일이다. 모든 팀이 이런다”라며 “우리가 승리를 바라고, 더 높은 순위에 있고 싶다는 걸 보여준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더 잘할 수 있다는 걸 알고, 우리의 능력도 알고 있다. 피치에서 서로에게 화를 내는 건 우리가 더 잘할 수 있다는 걸 보여준다”라고 긍정을 노래했다.

공교롭게도 지난 셰필드전 1-3 완패 이후 무리뉴 감독이 선수단의 정신력을 지적한 뒤 벌어진 일이다. 모우라는 “정상적인 일이고, 우린 프로페셔널한 남자들”이라며 “에버튼전의 격렬함과 에너지는 아주 좋았다. 이런 정신력을 유지해서 다음 경기들에서도 보여줘야 한다”라고 밝혔다./dolyng@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