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왼발 중거리포’ 이강인, 종료 1분 남기고 발렌시아 구하다

기사입력 : 2020.07.0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균재 기자] 이강인(발렌시아)이 종료 직전 극적골로 레알 바야돌리드전 승리의 수훈갑이 됐다.

이강인은 8일(한국시간) 새벽 스페인 발렌시아 에스타디오 데 메스타야서 열린 바야돌리드와 2019-2020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35라운드 홈 경기서 후반 19분 교체 투입돼 26분을 뛰었다. 1-1로 팽팽하던 후반 44분 정교한 왼발 중거리포로 결승골을 뽑았다.

대기명단에 이름을 올린 이강인은 후반 19분 우측 윙어 카를로스 솔레르와 바통을 터치했다. 이강인은 후반 38분 칼날 크로스로 막시 고메즈의 헤더를 도왔다.

이강인은 경기 종료 1분 전인 후반 44분 드라마 같은 골을 터뜨렸다. 아크 서클 근처서 수비수 2명을 앞에 두고 자로 잰 듯한 왼발 슛으로 골문 하단 구석을 갈랐다. 지난해 9월 헤타페전 득점 이후 10개월여 만에 나온 리그 2호 골이다.

발렌시아는 이강인의 결승골을 끝까지 지키며 2-1로 승리, 귀중한 승점 3을 얻었다. 4경기(3무 1패) 무승 늪에서 탈출하며 반전 계기를 마련했다./dolyng@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