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발렌시아 감독대행 칭찬, ''이강인이 공간 창출했다''

기사입력 : 2020.07.0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균재 기자] “라인을 깨는 패스를 줄 수 있는 선수.”

이강인은 8일(이하 한국시간) 새벽 스페인 발렌시아 에스타디오 데 메스타야서 열린 레알 바야돌리드와 2019-2020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35라운드 홈 경기서 후반 19분 교체 투입돼 26분을 뛰었다. 1-1로 팽팽하던 후반 44분 정교한 왼발 중거리포로 결승골을 뽑았다. 덕분에 발렌시아는 2-1로 승리하며 4경기(3무 1패) 무승 늪에서 탈출했다.

이강인은 경기 종료 직전에 드라마 같은 골을 터뜨렸다. 아크 서클 근처서 수비수 2명을 앞에 두고 자로 잰 듯한 왼발 슛으로 골문 하단 구석을 갈랐다. 지난해 9월 헤타페전 득점 이후 10개월여 만에 나온 리그 2호 골이다.

이강인에겐 잃어버린 입지를 되찾고, 위기의 팀을 구한 중요한 한 판이다. 지난달 말 보로 곤살레스 감독대행이 사령탑에 오른 뒤 2경기 연속 벤치를 지켰지만 보란 듯이 자신의 가치를 증명했다.

곤살레스 대행은 발렌시아 공식 홈페이지에 실린 인터뷰서 “인사이드에 더 많은 옵션을 주려고 이강인을 투입했다”면서 “그는 공간을 만들었다”라고 칭찬했다.

곤살레스 대행은 또 “이강인은 윙이나 공격수들에게 (상대 수비) 라인을 깨는 패스를 줄 수 있는 선수”라며 “모든 결정은 항상 팀에 최상의 결과를 줄 수 있는 걸 찾는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젊은 선수든 아니든, 많은 시간을 뛰었든 아니든 상관없다. 우리는 모두가 (경기에) 참여하기를 바란다”라고 밝혔다./dolyng@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