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얼마 전에 했던 변명' 무리뉴, ''셰필드전처럼 판정이 문제''

기사입력 : 2020.07.1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OSEN=이인환 기자] '변명 스페셜리스트' 조세 무리뉴 감독이 다시 한 번 판정에 분통을 터트렸다.

토트넘은 10일(한국시간) 영국 바이탈리티 스타디움에서 열릴 본머스와의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EPL) 34라운드 원정경기서 무기력한 공격 끝에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날 무승부로 토트넘은 승점 49(13승 10무 11패)에 머무르며 사실상 상위권 도약의 꿈이 사라졌다. 본머스 역시 전후반 위협적인 공세를 펼치고도 승점 28에 그쳤다.

손흥민은 지난 7일 에버튼과의 33라운드 홈경기에서는 선발로 출전해서 후반 33분까지 출전했다. EPL이 재개된 후 첫 4경기에서 모두 선발로 나왔으나 이번 경기에서는 먼저 벤치에서 대기했다.

후반 시작과 동시에 교체 투입된 손흥민은 측면이 아닌 중앙에서 플레이 메이커와 비슷한 롤로 경기했다. 그는 수차례 세트피스서 킥력을 뽐냈으나 다른 것을 보여줄 기회가 없었다.

손흥민뿐만 아니라 토트넘 전원이 조세 무리뉴 감독의 전술 아래 자신의 장점을 잃은 것처럼 보였다. 전반 내내 수비에 집중하던 케인은 계속 상대 박스 안에서 혼자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포착됐다.

공격수들이 수비하는 동안 공격은 수비수들이 이끌었다. 이날 토트넘의 주 공격 패턴은 측면 풀백의 오버래핑 이후 크로스였다.

하지만 세르쥬 오리에와 벤 데이비스 모두 크로스에 장점인 선수가 아닌 만큼 정확한 공격 전개로 이어지지 않았다. 여러모로 아이러니한 경기였다.

결국 이날 토트넘은 9개의 슈팅을 날렸으나 단 1개의 유효 슈팅도 기록하지 못했다.

경기 후 조세 무리뉴 감독의 인터뷰는 기술적 문제로 인해 정상적으로 진행되지 못했다. 그는 짧게 진행된 TV 인터뷰서 "우리거 전반 초반 몰아칠 때 정상적인 판정으로 페널티킥을 얻었다면 1-0으로 됐을 것"이라 주장했다.

무리뉴 감독은 32라운드 셰필드 원정서 1-3으로 대패하고 비슷하게 판정이 문제라고 주장한 바 있다. 그는 본머스전 무기력한 무승부에 대해서도 "페널티킥이 선언됐으면 나는 게임이 완전히 달라졌을 것이라 생각한다. 셰필드전처럼 MOM(Man of the Match)는 선수가 아니었다"라고 변명했다.

/mcadoo@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