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문체부, ''합당한 처벌로 故 최숙현 선수 억울함 풀겠다''

기사입력 : 2020.07.1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이균재 기자] 문화체육관광부 최윤희 제2차관이 체육계 인권침해에 대한 진상을 밝히기 위해 10일 오전 11시 서울 올림픽파크텔서 고(故) 최숙현 선수와 경주시청서 함께 운동했던 선수들을 만나 추가 피해 사실을 확인하고 이들의 의견을 경청했다.

최윤희 차관은 먼저 “소중한 후배들과 가족들이 겪었을 육체적·정신적 고통을 생각하니 마음이 아프다. 이 자리를 빌려 지켜주지 못한 것에 대해 사과드린다. 용기를 내어 주어 고맙다”라고 말했다.

피해 선수와 가족들은 “가해자 진상규명을 통해 사실이 드러날 경우 엄하게 벌해 달라. 드러난 것뿐만 아니라, 회유, 방조, 은폐한 경우도 조사해 밝힐 필요가 있다”며 “1년 내내 거의 집에 못 갈 정도의 폐쇄적인 합숙 훈련 방식도 개선해야 한다”라고 요청했다.

이에 최 차관은 “제가 단장을 맡는 특별조사단서는 모든 수단을 동원해 철저히 조사하고, 사법 당국과 협조해 책임 있는 사람들은 그에 합당한 처벌을 받도록 하겠다. 이를 통해 고 최숙현 선수의 억울함을 풀고, 우리 후배 선수들이 운동에만 매진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겠다”라고 약속했다./dolyng@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