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돌아온 김연경, 팀 훈련 합류 ''부상 이후 볼 연습 못해 걱정되지만...''

기사입력 : 2020.07.15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심혜진 기자]
팀 훈련에 참가한 김연경./사진=흥국생명
팀 훈련에 참가한 김연경./사진=흥국생명
V-리그 코트로 복귀 한 김연경(32)이 드디어 '친정팀' 흥국생명 선수단에 합류했다. 지난달 6일 흥국생명과 1년 계약하며 V리그 복귀를 선언한 뒤 38일 만이다.

김연경은 14일 용인시 기흥구 흥국생명 연수원 체육관에서 열린 팀 훈련에 합류했다. 김연경은 흥국생명 구단을 통해 팀 훈련에 합류한 소감과 새 시즌 준비와 각오 등을 전했다.

쉬는 동안 누구보다 바쁘게 보낸 김연경이다. 휴식과 개인 훈련을 함께하는 가운데 잡혀있던 방송 일정까지 소화했다. 그리고 14일 입단 후 처음으로 선수단과 마주했다.

먼저 김연경은 "11년 만에 집에 온 것 같은 기분이다. 다시 와서 기쁘게 생각한다. 많이 환영해주고 반겨주셔서 정말 기분이 좋았다. 어제 설레는 마음으로 잠들었다"고 웃었다.

흥국생명 훈련장을 둘러보면서 "예전과 비교해 리모델링이 이뤄져서 많이 깔끔해진 느낌이다. 장비도 좋아져 선수들을 위해 좋게 변한 것 같다"고 말했다.

현재 컨디션에 대해서는 "몸 상태는 좋은 편이다. 지난 1월 도쿄올림픽 예선전에서 부상을 입고 난 후 볼 연습을 거의 하지 못해서 걱정이 되는 부분이 있지만 웨이트 트레이닝을 충분히 해서 근력은 좋은 상태다. 5~6개월을 쉬었기 때문에 최대한 빨리 팀에 합류해서 몸 상태를 끌어올리고 싶었다"고 의지를 전했다.

과연 김연경이 KOVO컵에 출전할지도 관심을 모은다. KOVO컵은 오는 8월 충북 제천에서 열린다. 이에 대해 김연경은 "감독님을 비롯해 코칭스태프가 결정하는 부분이라 아직 확실하게 뛴다고 말씀드리지 못하지만 몸 상태 잘 체크하고 감독님과 잘 상의해서 결정하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

김연경의 올 시즌 목표는 역시 통합우승이다. 그는 "정규시즌과 챔피언결정전 통합우승을 했으면 좋겠다. 나머지 선수들도 어느 정도 역할을 해야 우승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모든 선수들이 자기 역할에 충실해야 할 것 같다"면서 "많은 팀들이 우리 팀을 관심 있게 보고 있다고 하는데 그만큼 부담감도 있지만 우리가 그것을 이겨내고 우승을 할 수 있도록 준비 잘 하겠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연경은 팬들에게 "11년 만에 한국에 복귀했다. 어려움도 많은 결정이었는데 돌아왔을 때 많은 분들이 환영해주셔서 감사했다. 기쁠 때나 슬플 때나 함께 해주셔서 감사드리고 올해도 열심히 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릴테니 많은 관심과 성원 부탁드리겠다"고 이야기했다.


심혜진 기자 cherub0327@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