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손 떨리고 식사 못했다'' DET 감독, 건강상 이유로 은퇴

기사입력 : 2020.09.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박수진 기자]
론 가든하이어 감독. /AFPBBNews=뉴스1
론 가든하이어 감독. /AFPBBNews=뉴스1
론 가든하이어(63) 디트로이트 감독이 건강 악화로 은퇴를 선언했다.

메이저리그 공식 홈페이지 MLB.com 등 복수 언론에 따르면 디트로이트 구단은 20일(한국시간) "가든하이어 감독이 건강상의 이유로 즉시 은퇴한다"고 발표했다. 로이드 맥클렌던(61) 벤치 코치가 잔여 시즌을 이끌 예정이다.

보도에 따르면 가든하이어 감독은 최근 건강이 급격하게 나빠져 직접 구단에 은퇴 의사를 밝혔다. 알 아빌라 디트로이트 단장 역시 이를 받아들였다.

미국 디에슬레틱 담당 기자 코디 스타븐하겐은 "가든하이어 감독이 손이 떨린다는 이야기를 자주 했었다. 식사도 잘하지 못했다. 건강에 대한 우려가 있었다. 하지만 모두가 올바른 결정이라고 믿고 있다. 여전히 그는 최근까지도 농담을 하곤 했다"고 설명했다.

20일 경기를 앞둔 현재 디트로이트의 성적은 아메리칸리그 중부 지구 4위다. 21승 29패(승률 0.420)로 3위 클리블랜드에 5.5경기 차이로 뒤져있다. 썩 좋지 못한 성적이다.

2017시즌 종료 후 디트로이트 지휘봉을 잡은 가든하이어 감독은 3시즌 동안 132승 241패(승률 0.354)를 기록했다. 2002년부터 2014년까지 미네소타에서 1068승 1039패(승률 0.507)로 좋았지만 디토로이트의 리빌딩 기조의 여파를 피하지 못했다. 통산 전적은 1200승 1280패(승률 0.484)를 기록했고 메이저리그 역사 46위의 기록이다.


박수진 기자 bestsuji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