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라키티치 충격고백, “메시, 수아레스와 결코 친구였던 적 없다”

기사입력 : 2020.09.22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서정환 기자] 이반 라키티치(32, 세비야)가 충격고백을 했다. 

라키티치는 바르셀로나에서 6년 생활을 정리하고 친정팀 세비야로 돌아갔다. 라키티치는 바르셀로나 시절에 동료들과 관계가 친구처럼 좋지는 않았다고 충격고백을 했다. 

라키티치는 스페인매체 ‘엘 데스마르케’와 인터뷰에서 “나는 편이 있었다. 다른 23-24명의 선수들과는 결코 친구처럼 지내지 않았다. 가장 가까운 친구는 이니에스타, 테오 슈테겐, 보아탱, 주니오르 피르포였다”고 고백했다. 

메시와 수아레스에 대해서 라키티치는 “나는 그들을 존중했다. 6년 동안 동료였고, 중요한 선수들이었다. 그들을 존중했지만 친구처럼 가깝게 지내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라키티치는 크로아티아 대표팀에서도 은퇴한 상태다. 그는 “대표팀 은퇴가 내 축구인생에서 가장 힘든 결정이었다. 조국을 위해 뛰었던 순간은 잊지 못할 것이다. 월드컵은 최고의 순간이었다”고 돌아봤다. 그는 A매치 106경기에 출전해 15골을 넣었다. / jasonseo34@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