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월클' SON 4골, 알고보니 15년 만 'EPL 신기록' 앞장섰다

기사입력 : 2020.09.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김우종 기자]
손흥민. /AFPBBNews=뉴스1
손흥민. /AFPBBNews=뉴스1
'월드 클래스' 손흥민(28·토트넘)이 프리미어리그 신기록 작성에도 앞장섰다.

스페인 매체 마르카 등은 23일(한국시간) 프리미어리그 한 라운드 10경기에서 44골이 터진 건 20경기 체제로 돌입한 1995~96 시즌 이후 처음이라고 보도했다. 손흥민은 이 중 홀로 무려 4골을 넣으며 기록 작성에 앞장선 것이다.

지난 22일 열린 맨체스터 시티와 울버햄튼전을 끝으로 2020~21 시즌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 일정이 모두 마무리됐다.

이번 2라운드에서는 유독 골이 많이 나왔다. 2라운드 중 가장 먼저 펼쳐진 에버튼과 웨스트브로미치전에서는 총 7골이 터진 끝에 에버튼이 5-2로 승리했다. 또 같은 날 리즈 유나이티드는 풀험을 4-3으로 제압했다. 단 두 경기 만에 총 14골이 쏟아졌던 것이다.

여기가 끝이 아니었다. 이튿날 열린 토트넘-사우스햄튼전에서는 '슈퍼손데이'가 펼쳐졌다. 손흥민이 EPL에서 아시아인 최초로 4골을 몰아치며 사우스햄튼 격파 선봉에 섰다.

이어 21일 열린 레스터 시티와 번리전에서도 6골이 폭발한 가운데, 결국 레스터 시티가 4-2로 웃었다. 그리고 마지막에는 맨시티가 울버햄튼을 3-1로 제압, 2라운드 20개 팀이 총 44골을 넣게 됐다.

프리미어리그는 1995~96 시즌 22팀에서 20팀 체제로 개편됐다. 이번에 한 라운드에서 터진 총 44골은 15시즌 만에 나온 EPL 한 라운드 최다 득점 신기록이다. 종전 기록은 2011년 2월에 나온 43골이었다.

손흥민. /AFPBBNews=뉴스1
손흥민. /AFPBBNews=뉴스1



김우종 기자 woodybell@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