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2부까지 떨어졌던 '천재' 이창우, '독기'가 만든 첫 승 [★인터뷰]

기사입력 : 2020.09.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여주(경기)=심혜진 기자]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한 이창우./사진=KPGA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에서 우승한 이창우./사진=KPGA
이창우(27·스릭슨)가 프로 데뷔 후 첫 우승을 달성하기까지 우여곡절을 겪었다. 그의 우승 원동력은 '독기'였다.

이창우는 27일 경기도 여주의 페럼클럽(파72·7235야드)에서 열린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0억원) 최종라운드에서 최종합계 3언더파 285타로 김태훈(35), 전재한(30)을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데뷔 후 첫 우승이다.

하이라이트는 연장 4차전이었다. 이창우는 약 80m 거리에서 시도한 세 번째 샷을 그대로 이글로 연결하고 우승을 확정 지었다. 짜릿한 샷 이글에 그는 어퍼컷을 날리면서 환호했다.

아마추어 시절인 2013년 KPGA 코리안투어 동부화재 프로미오픈에서 우승했던 이창우는 2014년 프로에 데뷔한 후 우승이 없다가 이날 7년 만에 투어에서 개인 통산 2승째를 따냈다.

2013년 한국아마추어선수권 우승, 한국오픈 준우승, 아시아 태평양 아마추어 챔피언십 우승에 이어 2014년 마스터스까지 출전했기에 그에 대한 주위 사람들의 기대감은 컸다. '천재'로 불렸었다. 하지만 그는 2016년 준우승 두 번이 최고 성적이었고, 2018년에 1부 투어 시드를 잃고 2019년 2부 투어에서 뛰어야 했다. 그리고 1년 만에 시드권을 따내 다시 돌아왔다.

이창우는 우승 기자회견에서 "(2부로 내려간) 작년에 좀 힘들었다"며 "그래도 옆에서 자신감을 심어주는 분들이 있어서 그런 것을 믿고 계속해왔는데 오늘 이렇게 우승을 차지해 너무 기분이 좋다"고 소감을 밝혔다.

자신의 부진 원인에 대해서는 연습 부족이라고 냉철하게 분석했다. 이창우는 "예전에는 나이도 어렸고, 친구들을 만나서 노는 것을 더 중요하게 생각한 것 같다"며 "결국은 연습 부족이었다. 부족한 만큼 더 열심히 노력했고, 올해 초부터 그 결과물이 나왔던 것 같다"고 되돌아봤다.

특히 2부 투어 경험은 좋은 약이 됐다. 이창우는 "제가 2부에서 뛸 것이라고는 생각도 한 적이 없었지만 제가 나갈 수 있는 대회는 2부 밖에 없다는 사실이 현실이 됐다"며 "2부 시합 도중에 '다시 (1부로) 올라가야죠'라는 말을 많이 들었다. 이런 말들에 자극을 받았다. 계속 1부에서 뛰었다면 시합에 대한 절실함이 없었을 것이다. 2부에서 많은 것들을 배워서 올해는 아예 1부 일정이 없을 때는 2부 대회도 출전할 정도였다"고 말했다.

독기도 가득했다. 그는 "2부 투어에서 만약 120명이 출전한다고 하면 '내가 120명 중 가장 못친다'는 생각으로 임했다. 그만큼 열심히 했다. 이번 우승으로 다시 돌아왔다는 걸 보여줄 수 있어서 좋다"고 웃었다.


여주(경기)=심혜진 기자 cherub0327@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