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선제골 관여+골대 2번’ 손흥민, 45분 뛰고 팀 내 최고 평점

기사입력 : 2020.09.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균재 기자] 손흥민(토트넘)이 뉴캐슬 유나이티드전서 전반 45분만 뛰고도 선제골에 관여하고 두 차례나 골대를 강타하며 팀 내 최고 평점을 기록했다.

토트넘은 27일(한국시간) 밤 영국 런던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서 열린 뉴캐슬과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라운드 홈 경기서 1-1로 비겼다.

손흥민은 이번 시즌 개막 후 5경기 연속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리며 뉴캐슬의 골문을 노렸다. 해리 케인, 루카스 모우라와 함께 토트넘의 앞선을 책임졌다.

손흥민은 에버튼, 로코모티브 플로브디프(불가리아), 사우스햄튼, 스켄디야(마케도니아)전에 이어 5경기 연속 선발 출격했다. 3경기 연속골엔 제동이 걸렸지만 쾌조의 컨디션을 이었다.

손흥민은 전반 25분 선제골에 관여했다. 역습 찬스서 케인에게 간결한 패스를 건넸고, 루카스 모우라가 케인의 크로스를 밀어넣으며 토트넘에 1-0 리드를 안겼다.

손흥민은 전반 30분 아크 서클 근처서 회심의 왼발 슈팅을 날려 골대를 강타했다. 전반 42분에도 비슷한 위치에서 왼발 슈팅으로 크로스바를 때리며 뉴캐슬의 간담을 서늘케 했다.

손흥민은 전반 45분만 뛰고 팀 내 최고 평점을 받았다. 유럽축구통계전문업체인 후스코어드닷컴은 손흥민에게 평점 7.6을 부여했다. 토트넘의 선제골 주인공인 루카스 모우라(7.6)와 함께 팀 내 최고 평점을 찍었다.

손흥민은 양 팀 선수를 통틀어도 경기 내내 선방쇼를 펼친 뉴캐슬 수문장 칼 달로우(9.3)에 이어 두 번째로 높은 고평점을 기록했다.

손흥민은 이날 전반 45분만 뛰고 스티븐 베르바인과 바통을 터치했다. 조세 무리뉴 토트넘 감독이 휴식을 줬다. 토트넘은 오는 30일 첼시와 카라바오컵(리그컵) 4라운드를 앞두고 있다/dolyng@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