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왼쪽엔 이주용', 폭발적 경기력으로 엄원상 지우며 팬 성원 보답 [오!쎈 전주]

기사입력 : 2020.10.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전주, 우충원 기자] ‘왼쪽엔 이주용’이 폭발적인 경기력을 선보이며 전북 대승의 숨은 공신 역할을 제대로 해냈다.

전북 현대는 18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 1 2020 25라운드 광주FC와 경기서 4-1의 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를 거둔 전북은 17승 3무 5패 승점 54점으로 포항에 0-4로 패한 울산과 승점 동률을 이뤘고 다득점에서 밀려 2위를 기록했다. 

전북은 4명의 선수가 골 맛을 보며 승리를 거뒀다. 그리고 후방에서 폭발적인 경기력을 선보인 선수는 바로 이주용이었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 전북팬은 ‘왼쪽엔 이주용’이라는 플래카드를 경기장에 내걸었다. 대표팀서 완전히 달라진 모습을 보인 이주용에 대한 기대감이었다. 

왼쪽 측면 수비수로 나선 이주용은 펄펄 날았다. 이주용은 측면에서 활발한 크로스를 통해 세트 플레이에 주력했다. 전반 1분 조규성의 날카로운 헤딩 슛을 도왔고, 10분에는 구스타보의 헤더에 일조했다.

이후에도 이주용은 공격적인 플레이로 광주의 측면을 무너트렸다. 그러던 전반 21분 바로우와 함께 쿠니모토의 골의 시작점이 되기도 했다.

잦은 크로스로 조력자 역할에만 집중하던 이주용은 득점 욕심까지 내비쳤다. 전반 45분 날카로운 왼발 슈팅을 선보였다. 비록 득점으로 연결되지는 않았지만, 광주를 위협하기에는 충분했다.

후반전에도 이주용은 상대의 공격을 사전에 차단하는 등 수비 부분에서도 존재감을 보여줬다. 특히 지난 광주 원정서 상대 공격수 엄원상에 흔들리며 어려움을 겪은 이주용은 완전히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대표팀에서 자신감을 얻고 돋보이는 경기력을 선보인 것. 

김진수가 사우디아라비아리그로 이적한 뒤 왼쪽 측면 수비에 부담이 컸던 전북은 이주용이 컨디션을 회복하면서 완전히 달라졌다. 그만큼 경기력을 끌어 올렸고 전북의 경기력도 살아났다. 울산이 포항 원정서 패배를 맛보며 다시 자력 우승 기회를 잡은 전북에 이주용은 없어서는 안될 존재가 됐다.  / 10bird@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