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무리뉴가 직접 밝힌 베일이 벤치서 시작한 이유.txt

기사입력 : 2020.10.19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인환 기자] "베일보다는 경기에 초점 맞춰야".

토트넘은 19일(이하 한국시간) 0시 30분 영국 런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서 웨스트햄 유나이티드와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 후반 아쉬운 수비로 3-3 무승부를 거뒀다.

이날 다 잡은 승리를 놓친 토트넘은 리그 2승 2무 1패로 승점 8점에 머물렀다.

토트넘은 전반에만 3골을 몰아 넣으며 상대를 압도했다.  전반 1분 손흥민의 선제골, 전반 8분 케인의 추가골, 전반 16분 케인의 멀티골이 연달아 터졌다.

무리뉴 감독은 후반 35분 손흥민 대신 모우라를 투입하며 휴식을 줬다. 하지만 이것은 최악의 악수가 됐다. 손흥민이 빠진 이후 토트넘의 밸런스가 완벽하게 무너졌다.

토트넘은 후반 37분 발부에나의 헤더 골을 시작으로 후반 40분 산체스의 자책골, 후반 추가시간 란자니에게 골을 연달아 허용하며 3-3 무승부에 그쳤다.

이날 베일은 후반 27분 베르바인과 교체로 경기장에 들어와서 경기를 소화했다. 그는 수차례 킥력을 뽐내기도 했으나 중요한 순간에서 득점에 실패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무리뉴 감독은 베일을 선발이 아닌 교체로 투입한 것이 패인이냐는 질문에 대해서 "그렇게 말하지 말라. 베일이 선발로 시작하지 않은 것은 옳은 결정이었다"라고 반박했다.

이어 "베일이라고 해도 주전 자리 보장은 없다. 이를 통해서 이 팀의 모든 선수들이 주전 경쟁에 나서야 한다는 것을 보여주는 메시지였다"라고 덧붙였다.

베일에 대해 무리뉴 감독은 "모두 그를 좋아한다. 그도 토트넘서 편안하다"면서 "베일에게 초점을 맞춰서는 안 된다. 경기가 중요하다. 아쉬운 점이라면 득점 기회를 살리지 못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mcadoo@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