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BNK 2승, 기대이상 성과?' 유영주 감독 ''1R 전패 생각했다'' [★부천]

기사입력 : 2020.10.2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부천=이원희 기자]
유영주 감독. /사진=WKBL 제공
유영주 감독. /사진=WKBL 제공
지난 시즌 1라운드 전패. 최악의 출발을 경험했던 부산 BNK가 올 시즌 달라진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1라운드 1경기를 남겨둔 시점에서 2승2패를 기록. 19일 부천에서 열린 부천 하나원큐와 원정경기에서도 67-59 완승을 거뒀다. 유명주(49) BNK 감독은 "벌써 2승이나 올렸다"며 "사실 1라운드에서는 전패할 것이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엄살은 아니었다. 여러 가지 불안 요소가 있었다. 팀 에이스 구슬(26)과 빅맨 진안(24)의 컨디션이 좋지 않은데다가 팀 약점으로 꼽히는 높이 열세를 어떻게 극복하느냐가 최대 과제였다. 팀 선수들 가운데 180cm을 넘기는 선수는 진안(181cm)이 유일하다.

하지만 BNK는 투지와 열정으로 신장 열세를 극복해냈다. 지난 14일 '국보센터' 박지수(22)가 버티는 청주 KB스타즈를 잡아내는 이변을 연출했고, 하나원큐전에서는 승부처였던 4쿼터 리바운드 싸움 12-7로 앞서 승리를 가져갔다.

진안이 골밑 중심을 잡고 있는 상황에서 '동에 번쩍, 서에 번쩍' 활발히 리바운드 싸움에 임하는 김진영(24)의 존재는 큰 힘이다. 실제로 김진영은 하나원큐전에서도 팀 최다 리바운드 11개를 잡아냈다. 176cm의 작은 신장에도 평균 185cm에 가까운 하나원큐 빅맨진을 상대로 활약했다.

유영주 감독은 김진영에 대해 "힘이 좋고 몸싸움이 강한 친구"라면서 "몸싸움을 한 뒤 림을 봐야하는데, 림을 보고 몸싸움을 해서 힘이 약한 부분이 있다. 아직 갈 길이 멀지만, 그래도 훈련한 만큼 나오는 것 같다. 노력한 것이 나타나 기분이 좋고, 시즌 막판에는 파워포워드의 모습을 보여줬으면 좋겠다"고 기대했다.

김진영(등번호 21번)과 진안(등번호 31번). /사진=WKBL 제공
김진영(등번호 21번)과 진안(등번호 31번). /사진=WKBL 제공
팀 최대 강점인 빠른 스피드는 여전히 위력적이다. 주전 가드 안혜지(23)와 이소희(20)의 경험이 쌓이면서 더욱 날카로운 플레이를 펼치고 있다. 하나원큐전에서 안혜지는 6어시스트를 작성했고, 이소희는 적극적인 돌파를 통해 상대 반칙과 득점을 얻어냈다.

안혜지의 경우 3점슛 약점을 지운지 오래다. 하나원큐전에서도 3점슛 4개를 던져 3개를 꽂아넣었다. 실력 향상은 심리적인 요인이 컸다. 안혜지는 "연차가 쌓이면서 공격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제 슛이 안 들어가 질 때도 있지만 이길 때도 있다. 마음 편히 쏘고 있다"고 말했다.

BNK는 오는 25일에야 다음 일정인 인천 신한은행전을 치른다. 선수단은 하나원큐전을 마치고 기분 좋은 휴가를 받은 상황. 하지만 선수들 대부분 부산 숙소로 내려갔다. 개인 훈련 때문이다.

안혜지는 "선수들이 각자 부족한 부분에 대해 연습할 것 같다. 저는 슛이 약해 슛 훈련을 해야 한다"고 의욕을 드러냈다. 이소희도 "미들슛을 장착해야 할 것 같다. 드리블과 슛 정확도도 올려야 한다"고 말했다.

안혜지(왼쪽)와 이소희. /사진=WKBL 제공
안혜지(왼쪽)와 이소희. /사진=WKBL 제공
팀 전체적으로 열정이 불타오르는 가운데, 긍정적인 요소가 여럿 보인다. 팀 에이스 구슬의 컨디션이 점점 올라오고 있고, BNK 선수단의 평균 나이는 21.5세로 6개 구단 중 가장 젊은 팀이다. 분위기를 타면 매섭게 치고 올라간다. 지난 시즌 막판에도 믿기 힘든 저력을 발휘한 바 있다. 시즌 초반부터 승수를 쌓는다면 플레이오프 순위 경쟁에도 큰 플러스가 될 전망이다.

BNK가 악재를 이겨내고 2승을 챙겼다. 유영주 감독은 기대 이상의 성과라고 얘기했지만, 반복된 승리는 곧 실력을 의미한다.


부천=이원희 기자 mellorbisca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