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벼랑끝에서 거둔 역전승’ 성남, 잔류희망 이어간다

기사입력 : 2020.10.23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서정환 기자] 성남이 극적인 역전승으로 1부리그 잔류희망을 이어간다. 

성남FC는 23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개최된 ‘하나원큐 2020 K리그1 26라운드’에서 수원삼성에 2-1 역전승을 거뒀다. 성남(승점 25점, 다득점 24골)은 한 경기를 덜 치른 부산(승점 25점, 다득점 23골)을 11위로 밀어내고 10위에 올라섰다.  

3-5-2의 수원은 김건희와 한석희의 투톱에 김민우, 박상혁, 한석종, 고승범, 김태환이 중원을 지켰다. 양상민, 헨리, 장호익 스리톱에 골키퍼는 양형모였다. 

성남은 김남일 감독이 관중석에서 경기를 지켜보고, 정경호 코치가 감독대행 역할을 맡았다. 성남은 3-1-4-2로 맞섰다. 나성호, 토미의 투톱에 유인수, 박태준, 이스칸데로프, 이태희의 중원이었다. 김동현이 공수를 조율하고 임승겸, 연제운, 마상훈의 스리백이었다. 수문장은 김영광이었다.  

선제골은 수원이 넣었다. 전반 8분 김태환이 우측에서 살려서 올린 크로스를 김건희가 오른발 발리슈팅으로 연결했다. 강력한 슈팅이 우측상단 골망을 흔들어 선제골이 됐다. 김건희는 시즌 2호골을 신고했다. 

성남도 반격했다. 전반 18분 수원의 백패스를 가로챈 나상호가 침투해서 때린 오른발 슈팅이 그대로 동점골로 연결됐다. 

수원은 전반 44분 헨리의 결정적 헤딩슛이 아쉽게 골대를 빗나갔다. 두 팀은 1-1로 전반전을 마쳤다. 

수원은 후반 25분 타가트를 투입해 마지막 카드를 꺼냈다. 

돌발사고도 생겼다. 서보민의 태클이 양상민의 얼굴을 가격했다. 양상민은 얼굴에 출혈이 발생했다. 비디오판독 결과 양상민의 핸드볼로 성남의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키커로 나선 토미가 후반 30분 역전골을 터트렸다. 

수원은 후반 38분 타가트가 회심의 오른발 슈팅을 날렸지만 골대를 넘었다. 추가시간 염기훈의 프리킥은 골대를 맞고 나왔다. 결국 한 골을 잘 지킨 성남이 대역전극으로 1부리그 잔류 희망을 이어갔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수원=김성락 기자 ksl0919@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