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손흥민-케인 교체 출전' 토트넘, UEL 앤트워프 원정서 0-1 충격패

기사입력 : 2020.10.3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승우 기자] 손흥민, 케인이 모두 출전했지만 토트넘이 앤트워프 원정에서 패배를 당했다.

토트넘은 30일(한국시간) 새벽 벨기에 앤트워프 보사윌 스타디온에서 열린 2020-20201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조별리그 J조 2차전 앤트워프와 경기에서 0-1로 패했다.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한 손흥민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교체 투입됐지만 승부를 뒤집지 못했다. 

토트넘은 이번 시즌 리그 개막전인 에버튼전 패배 이후 공식전 10경기 무패 행진을 달렸다. 하지만 앤트워프 원정에서 불의의 패배를 당하며 승점 3으로 J조 2위로 내려앉았다. 

토트넘은 4-2-3-1로 경기에 나섰다. 비니시우스가 최전방에 배치됐고, 베르바인, 알리, 베일이 2선에 나섰다. 로셀소, 윙크스가 중원, 레길론, 데이비스, 산체스, 오리에가 수비를 지켰다. 골키퍼는 위고 요리스.

예상과 달린 전반전은 앤트워프가 주도했다. 전반 초반 베일이 슈팅을 때렸지만 이후 흐름은 앤트워프가 잡았다. 전반 13분 코너킥 기회를 게르켄스기 헤더 슈팅으로 연결했다. 

전반 22분 앤트워프가 다시 찬스를 잡았다. 하룬의 컷백을 받은 라파엘로프가 오른발 발리 슈팅을 때렸다. 

토트넘을 강하게 압박하던 앤트워프는 전반 29분 선제골을 터뜨렸다. 데이비스가 수비 진영에서 음보카니에 공을 빼앗겼다. 공을 빼앗은 음보카니는 드리블 후 라파엘로프에 패스를 했고, 라파엘로프가 깔끔한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

전반 44분에도 앤트워프가 결정적인 기회를 잡았다. 게르켄스가 찔러준 패스를 미요시가 쇄도해 잡아놨다. 미요시가 중앙에 달려드는 동료에 패스했으나 토트넘 수비가 가까스로 걷어냈다.[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무리뉴 감독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대거 선수 교체를 감행했다. 비니시우스, 알리, 베르바인, 로셀소가 빠지고 손흥민, 라멜라, 모우라, 호이비에르가 투입됐다. 손흥민은 비니시우스 대신 최전방에서 공격을 이끌고 있다.

오히려 후반 9분 앤트워프가 추가골 기회를 잡았다. 미요시가 왼쪽에서 내준 크로스를 음보카니가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높이 뜨고 말았다. 

후반 13분 무리뉴 감독은 베일을 빼고 케인까지 투입했다. 손흥민은 후반 17분 이날 첫 슈팅을 때렸다. 오른쪽에서 모우라가 낮게 찔러준 패스를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수비수 태클에 막혔다. 

토트넘은 전반 24분 프리킥 기회를 얻었다. 손흥민의 프리킥은 그대로 골키퍼 손에 잡혔다.

앤트워프는 후반 27분 역습으로 위협적인 슈팅을 때렸지만 기회를 살리지 못했다. 유클레로드다 단독 드리블 후 슈팅을 때렸지만 너무 높았다. 후반 30분엔 베르스트라테가 페널티박스 안에서 수비수를 제친 후 슈팅을 시도했지만 블로킹에 막혔다.

위기를 넘긴 토트넘은 이후 지속적으로 공격을 시도했지만 효과적이지 못했다. 라멜라가 패스 플레이의 중심 역할을 했지만 볼을 빼앗기거나 불필요한 파울을 범했다.

후반 45분 토트넘이 연달아 찬스를 잡았지만 역시 골로 이어지지 않았다. 케인이 후방 롱패스를 받아 때린 슈팅이 수비에 걸렸다. 손흥민이 리바운드볼을 잡아 재차 슈팅했지만 역시 수비수가 몸을 던져 막았다. 

후반 추가시간엔 모우라가 중앙에서 중거리 슈팅을 때렸지만 크로스바를 넘겼다. 토트넘은 후반 추가시간 5분 동안에도 만회골을 터뜨리지 못하며 0-1로 패했다. /raul1649@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