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토토투데이] 농구팬 42%, “신한은행, 우리은행 상대로 우세한 경기 펼칠 것”

기사입력 : 2020.11.24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OSEN=부천, 이대선 기자] 인천 신한은행은 28일 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하나원큐 2019-2020 여자프로농구 부천 하나은행과의 5라운드 경기에서 74-72로 승리했다.경기 종료 후 신한은행 선수들이 승리의 기쁨을 나누고 있다. /sunday@osen.co.kr

국민체육진흥공단이 발행하는 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 스포츠토토코리아는 오는 25일(수) 오후 7시에 인천도원시립체육관에서 열리는 2020-21시즌 국내여자프로농구(WKBL) 신한은행(홈)-우리은행(원정)전을 대상으로 한 농구토토 W매치 62회차 투표율을 중간집계한 결과 참가자의 42.82%가 홈팀인 신한은행의 우세를 예상했다고 밝혔다. 

자세한 투표율을 살펴보면 양팀의 10점 이내 박빙을 예상한 참가자는 30.11%로 나타났고, 원정팀 우리은행의 승리를 예상한 참가자는 27.07%로 가장 낮게 집계됐다. 

전반전은 승부를 알 수 없는 치열한 접전이 펼쳐질 것으로 예상됐다. 홈팀 신한은행의 리드 예상이 39.37%로 우위를 차지했고, 우리은행의 리드 예상도 이와 큰 차이가 없는 39.19%를 기록했다. 양팀의 5점 이내 접전 승부 예상은 21.44%로 나타났다. 최종 점수대는 신한은행이 70점대, 우리은행이 60점대를 기록할 것이라는 예상이 15.67%로 1순위를 차지했다. 

신한은행과 우리은행의 맞대결이 펼쳐진다. 현재 신한은행은 상위권인 리그 2위(4승2패)에 올라있고, 우리은행은 3위(3승3패)로 그 뒤를 쫓고 있다. 

이번 시즌 초반 WKBL 이변의 중심은 신한은행이다. 하위권으로 분류됐던 신한은행은 예상과 달리 최근 2연승을 질주하는 등 분전하고 있다. 한채진, 이경은, 김단비에 이르는 고참 선수들과 한엄지, 김아름 등 미래 자원들이 시너지를 내며, 이변을 연출하고 있는 신한은행이다. 

이와 반대로 디펜딩 챔피언 우리은행은 하나원큐와 BNK썸에게 모두 패해 2연패의 늪에 빠졌다. 박혜진, 최은실 등 핵심 선수들의 부상 공백이 시즌 초반부터 우리은행의 발목을 잡고 있다. 

신한은행이 지난 10월 15일 펼쳐진 양팀의 시즌 첫 맞대결에서도 73-61로 승리했기 때문에 최근 상승세를 타고 있는 신한은행에게 큰 이변이 없다면, 부상으로 신음하고 있는 우리은행을 상대로 승리를 거둘 가능성이 높은 경기다. 

한편, 이번 농구토토 W매치 62회차는 경기 시작 10분 전인 25일 오후 6시 50분에 발매가 마감되며, 경기가 모두 종료된 후에 적중 결과가 공식 발표된다.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