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루도고레츠전, SON-케인 대신 베일-비니시우스''(英 매체)

기사입력 : 2020.11.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강필주 기자] 손흥민(28)과 해리 케인(27, 토트넘) 듀오가 휴식을 취할 가능성이 높게 점쳐지고 있다. 

토트넘은 27일(이하 한국시간) 새벽 오전 5시 영국 런던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루도고레츠(불가리아)와 2020-2021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조별리그 J조 4차전을 펼친다. 

토트넘은 앤트워프(벨기에), LASK(오스트리아)와 함께 나란히 2승 1패를 기록하고 있어 반드시 승리가 필요하다. 3전 전패를 기록 중인 루도고레츠지만 토트넘으로서는 방심할 수 없는 상황.

하지만 현지 언론들은 대부분 주전인 손흥민과 해리 케인이 후반 교체 투입되거나 휴식을 취할 것이라고 봤다. 이유는 토트넘이 연말까지 쉴 사이 없이 이어지는 빡빡한 일정을 앞두고 있으며 오는 30일 첼시와 중요한 원정을 앞두고 있기 때문이다. 

우승 후보인 맨체스터 시티(맨시티)를 꺾고 리그 선두를 달리고 있는 토트넘은 또 다른 우승 후보 첼시까지 잡아 분명한 우위를 점하고 싶어한다. 

이에 26일 영국 매체 '토크스포츠'는 카를로스 비니시우스가 최전방에 서는 4-2-3-1 포메이션의 토트넘 선발진을 예상했다. 2선 왼쪽에는 루카스 모우라, 오른쪽에는 가레스 베일, 중앙에는 지오바니 로 셀소가 포진했다. 베일은 에릭 라멜라가 부상인 가운데 맨시티전서 휴식을 취한 만큼 선발 출전이 유력한 상황이다.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가 빠진 중원은 해리 윙크스와 무사 시소코가 맡는다. 풀백은 벤 데이비스와 자펫 탕강가가 서고 센터백은 에릭 다이어, 다빈손 산체스가 짝을 이루게 됐다. 토비 알더베이럴트는 맨시티전 부상으로 2~4주 정도 휴식을 취할 전망이다. 아일랜드 대표팀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던 맷 도허티는 아직 완전한 상태가 아니다. 
/letmeout@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