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손흥민 빠져도 강하네’ 비니시우스 멀티골 터트린 토트넘, 4-0 완승

기사입력 : 2020.11.27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서정환 기자] 토트넘은 손흥민(28, 토트넘)이 빠져도 강했다. 

토트넘은 27일 새벽(한국시간) 영국 런던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치른 ‘2020-2021 유로파리그 J조 4차전’에서 카를로스 비니시우스의 멀티골이 터져 루도고레츠를 4-0으로 완파했다. 3승 1패의 토트넘(+8)은 앤트워프(3승1패, +3)를 2위로 밀어내고 조 선두에 올랐다. 

프리미어리그의 힘든 스케줄을 고려한 조세 무리뉴 감독은 손흥민과 해리 케인 등 대부분의 주전 선수들을 선발에서 제외했다. 손흥민과 케인은 일단 벤치에서 대기했지만 출전하지 않았다. 

손흥민이 굳이 나설 필요도 없었다. 토트넘은 1.5군만으로 루도고레츠를 압도했다. 토트넘은 전반전 단 하나의 슈팅도 허용하지 않았다. 전반 16분 비니시우스가 델레 알리의 패스를 받아 왼발로 슈팅을 마무리해 선취골을 뽑았다. 

분위기를 탄 토트넘은 전반 34분 은돔벨레의 돌파와 강력한 슈팅이 터졌다. 골키퍼를 맞고 나온 공을 알리가 다시 비니시우스에게 연결했다. 비니시우스의 추가골이 터져 2-0으로 토트넘이 전반전을 리드했다. 

후반전에도 토트넘은 일방적인 경기를 했다. 후반 17분 탕기 은돔벨레가 빠지고 피에르-에밀 호이비에르가 투입됐다. 해리 윙크스는 후반 18분 골대에서 무려 40미터 지점에서 장거리 슈팅을 날려 그대로 골망을 갈랐다. 미쳐 슈팅을 예상하지 못한 상대 골키퍼가 전혀 손을 쓰지 못했다. 

후반 22분 가레스 베일마저 빠지고 잭 클라크가 들어갔다. 후반 28분 비니시우스의 도움에 루카스 모우라의 추가골까지 터졌다. 점수 차가 크게 벌어지며 손흥민과 케인은 나설 필요가 없었다. 토트넘은 단 한 골도 허용하지 않고 홈에서 대승을 거뒀다. / jasonseo34@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