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부상 악령’ 리버풀, 베테랑 멀티 자원 밀너까지 쓰러졌다

기사입력 : 2020.11.28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이균재 기자] 리버풀에 또다시 부상 먹구름이 드리웠다.

리버풀은 28일(한국시간) 밤 영국 더 아메리칸 익스프레스 커뮤니티 스타디움서 열린 브라이튼과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0라운드 원정 경기서 1-1로 비겼다.

리버풀은 이날 무승부로 승점 21을 기록하며 아직 10라운드를 남겨둔 토트넘(승점 20)을 따돌리고 선두로 올라섰다.

기분 좋은 날이지만 리버풀은 마음껏 웃지 못했다. 베테랑 멀티 자원인 제임스 밀너까지 부상 덫에 걸렸다. 후반 25분께 근육 부상으로 쓰러진 밀너는 한참 동안 일어서지 못했다. 결국 표정이 굳어진 채로 그라운드를 빠져나왔다. 이를 걱정스럽게 지켜보던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도 밀너에게 다가가 상태를 물었을 정도.

리버풀은 비상 체제다. 주전 라이트백 트렌트 알렉산더-아놀드가 부상 악령에 시달리는 가운데 백업 역할을 할 수 있는 밀너까지 쓰러졌다. 이날 젊은피 네코 윌리엄스가 페널티킥을 내주는 등 경험 부족을 드러내 우려를 키운 직후다.

리버풀은 수비핵인 버질 반 다이크와 알렉산더-아놀드를 비롯해 조 고메스, 티아고 알칸타라, 나비 케이타, 알렉스 옥슬레이드-체임벌린, 세르단 샤키리 등 7명이 부상으로 신음 중이다.

중앙 미드필더와 라이트백을 소화할 수 있는 멀티 플레이어 밀너까지 이탈하며 클롭 감독의 고심이 깊어지게 됐다./dolyng@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