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EPL 10R] '손흥민 90분-무득점' 토트넘, 첼시 수비에 막혀 0-0 무

기사입력 : 2020.11.3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스타뉴스 이원희 기자]
공격을 진행 중인 손흥민(왼쪽). /사진=AFPBBNews=뉴스1
공격을 진행 중인 손흥민(왼쪽). /사진=AFPBBNews=뉴스1
토트넘과 첼시가 득점 없이 무승부를 기록했다.

토트넘은 30일(한국시간) 영국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열린 2020~202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0라운드 첼시와 원정경기에서 0-0으로 비겼다.

이로써 토트넘은 9경기 무패(6승3무) 행진을 이어갔다. 시즌 성적 6승3무1패(승점 21)로 리그 2위에서 선두로 올라섰다. 리버풀(승점 21)과 승점이 같지만 득실차에서 토트넘이 앞섰다. 3위 첼시는 5승3무1패(승점 19)를 기록하게 됐다.

이날 손흥민은 선발 출장해 약 90분간 뛰었고, 후반 추가 시간 모우라와 교체됐다. 꽤 오랜 시간 뛰었음에도 공격 포인트는 올리지 못했다. 손흥민뿐 아니라 토트넘 전체적으로 답답한 경기를 펼쳤다. 그만큼 첼시의 수비벽이 두터웠다.

토트넘은 4-2-3-1 포메인션을 꺼내들었다. 케인이 원톱, 베르바윈과 손흥민이 측면에 배치됐다. 은돔벨레가 공격형 미드필더로 나섰다. 호이비에르와 시소코가 중원을 조율했고, 포백은 레길론, 다이어, 로든, 오리에였다. 골문은 요리스가 지켰다.

첼시는 4-3-3 전술로 맞섰다. 아브라함과 베르너, 지에흐가 스리톱으로 출격했다. 마운트와 캉테, 코바시치가 미드필더, 칠웰과 실바, 조우마, 제임스가 포백으로 나섰다. 골키퍼는 멘디였다.

토트넘 오리에(왼쪽)와 첼시 베르너. /사진=AFPBBNews=뉴스1
토트넘 오리에(왼쪽)와 첼시 베르너. /사진=AFPBBNews=뉴스1
토트넘은 전반 9분 손흥민부터 시작된 역습 찬스에서 베르바윈이 슈팅까지 날렸으나, 슈팅이 크로스바를 넘어갔다.

첼시도 전반 11분 역습을 시도해 베르너가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앞서 오프사이드가 선언돼 골로 인정되지 않았다.

양 팀의 중원 싸움이 치열했던 가운데, 전반 15분 오리에가 기습적인 중거리 슈팅을 날렸다. 하지만 멘디 골키퍼가 몸을 날려 이를 막아냈다.

토트넘은 손흥민과 오리에를 활용한 측면 공격, 첼시는 지에흐의 날카로운 왼발에 의존한 공격에 집중했다. 하지만 두 팀 모두 마무리 능력이 부족했다. 전반은 0-0으로 끝났다.

공을 지켜내려고 노력하는 케인. /사진=AFPBBNews=뉴스1
공을 지켜내려고 노력하는 케인. /사진=AFPBBNews=뉴스1
후반도 비슷한 양상이었다. 첼시는 후반 2분 베르너가 슈팅을 시도하려고 했지만, 토트넘의 거센 압박에 막혀 제대로 공을 맞히지 못했다. 후반 13분 프리킥 상황에서 칠웰이 헤더슛을 날렸지만 역시 부정확했다. 후반 22분 지에흐의 슈팅도 골대 위로 벗어났다.

양 팀은 답답한 경기 흐름을 깨기 위해 교체 카드를 꺼내들었다. 토트넘은 은돔벨레 대신 로셀소, 첼시는 베르너 대신 퓰리시치를 투입했다. 첼시는 후반 34분 아브라함을 빼고 지루까지 집어넣었다.

첼시의 전술 변화가 효과를 보는 듯했다. 후반 36분 마운트가 엄청난 중거리 슈팅을 때려냈지만, 요리스가 몸을 날려 가까스로 막아냈다. 이후 토트넘 공격 상황에서 나온 손흥민의 크로스도 날카로웠다. 하지만 멘디 골키퍼가 손을 뻗어 걷어냈다.

결국 양 팀 모두 기다리던 골은 나오지 않았다. 승점 1을 얻는데 만족해야 했다.

토트넘(흰색 유니폼)과 첼시 선수들. /사진=AFPBBNews=뉴스1
토트넘(흰색 유니폼)과 첼시 선수들. /사진=AFPBBNews=뉴스1



이원희 기자 mellorbiscan@mtstarnews.com



<저작권자 ⓒ ‘리얼타임 연예스포츠 속보,스타의 모든 것’ 스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