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RSS 트위터 페이스북

Home>뉴스>스포츠일반

“리그선두 유지했지만 드레싱룸은 불만족” 무리뉴의 행복한 고민

기사입력 : 2020.11.30      기사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페이스북 공유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OSEN=서정환 기자] 토트넘에 대한 기대치가 달라졌다. 조세 무리뉴 감독이 행복한 고민을 하고 있다. 

토트넘은 30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런던 스탬퍼드 브리지서 열린 2020-2021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10라운드 원정 경기서 첼시와 0-0으로 비겼다. 토트넘(승점 21)은 이날 무승부로 리버풀(승점 21)과 승점 동률을 이뤘지만 득실에서 앞서 선두로 올라섰다. 첼시(승점 19)는 3위 자리를 유지했다.

경기 후 무리뉴 감독은 “경기에서 정상적으로 승점 1점을 얻었다는 것은 긍정적이다. 리그 선두를 유지했다는 것 또한 긍정적이다. 하지만 우리 드레싱룸은 행복하지 않다. 그 점이 나에게는 환상적이다. 선수들의 정신력과 성격이 완벽하게 변했다”며 미소를 지었다. 

지난 시즌만 해도 토트넘은 리그 중상위권에 속해 우승후보와는 거리가 있었다. 그랬던 팀이 이제는 무승부로 비겨 리그 선두에 있어도 선수들이 만족하지 못하는 팀이 됐다. 선수들이 승리와 득점에 갈증을 느끼는 태도로 변한 것에 대해 무리뉴는 높은 점수를 매긴 것이다. 

무리뉴는 “우리는 기회를 만들지 못했다. 동의한다. 하지만 첼시는 얼마나 만들었나? 상대와 우리를 모두 존중한다. 누구도 모험을 하지 않았다. 한 번만 실수해도 상대가 이기는 경기였다”며 패하지 않은 선수들을 칭찬했다. / jasonseo34@osen.co.kr 

[AD]벗겨지지 않아요! 미끄러지지도 않아요! 논슬립 찹쌀 덧신

Today 메인 뉴스
  • print
  • list

 

이슈! 있슈?
more